‘김륜도 결승골’ 아산, 부천 1-0으로 제압하고 ‘유종의 미’


부천 아산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부천=김현회 기자] 아산무궁화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아산은 1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부천FC와의 KEB하나은행 2018 K리그2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 종료 직전 터진 김륜도의 결승골에 힘입어 극적인 1-0 승리를 따냈다.

부천FC는 3-5-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기현이 골문을 지켰고 김재우와 박건, 임동혁이 백스리를 구성했다. 좌우 측면에 정준현과 안태현이 포진했고 중원에는 송홍민과 남송, 문기한이 출격했다. 최전방 투톱으로는 공민현과 이현승이 나섰다.

이에 맞서는 아산무궁화는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김부관과 이용, 김준수, 박선용으로 백포 라인을 구성했고 김영남과 김선민, 허범산이 중원에 포진했다. 임창균과 김상필, 김봉래로 스리톱을 구축했다. 골문은 최봉진이 지켰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두 팀은 후반 들어 불꽃을 튀기 시작했다. 후반 8분 아산은 김영남이 날린 왼발 슈팅이 부천 골키퍼 이기현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아산은 후반 11분 김상필은 빼고 김륜도를 교체 투입했다. 부천은 후반 13분 문기한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아산은 후반 24분 허범산을 빼고 조범석을 투입하며 다시 한 번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곧바로 부천은 공민현을 대신해 진창수를 투입하면서 응수했다. 아산은 후반 25분 완벽한 득점 기회에서 김륜도의 헤딩 슛이 골문을 살짝 빗나가고 말았다.

부천은 후반 31분 아산 골키퍼 최봉진의 킥 미스로 진창수가 일대일 기회를 잡았지만 최봉진에게 막히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부천은 정준현을 빼고 이정찬을 투입하며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마지막에 아산이 웃었다. 아산은 후반 종료 직전 프리킥 기회에서 리바운드 된 공을 김륜도가 꽂아 넣으며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이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아산은 21승 9무 6패 승점 72점으로 1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오는 19일까지 경찰청이 의경 신분 선수들의 충원을 지속하기로 결정할 경우에만 K리그1 승격 자격이 주어진다. 부천은 이날 패배로 올 시즌을 11승 6무 19패 시즌 35점을 기록하며 8위로 마감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Von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