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의 호소, 김경두-딸 김민정 감독 횡포 심했다

ⓒ SBS 뉴스 영상 캡쳐



[스포츠니어스 | 임유진 기자] 2018 평창올림픽에서 명승부를 펼쳤던 컬링팀 ‘팀 킴’이 와해될 위기에 처했다. 선수단 측은 김경두 교수와 김민정, 장반석 감독 체제의 전면적인 교체를 요청했다.

선수단 측은 김민정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감독이 훈련에 불성실했고,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 그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직무대행으로부터 폭언을 들어야 했다고 폭로했다.

‘팀 킴’의 김은정,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초희 등 5명의 선수는 8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고 “독단적인 현 지도부의 지휘에서 벗어나 운동을 계속하고 싶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대한체육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선수단 측의 호소문에 의하면 김경두 교수와 김민정 감독이 선발전 출전을 막았으며, 오래전부터 감독들의 지도 없이 선수들끼리 훈련을 해왔고, 욕설과 폭언, 심리 상담 등의 사적인 내용을 바탕으로 질책하는 등 인권을 무시하는 등의 행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더불어 일정 조율 등 행사 참여 여부 결정의 독단에 불만을 제기했고, 컬링팀의 사유화와 함께 훈련지원금의 출처도 불분명하다는 점을 지적하며 금전적인 의혹도 제기했다.

선수들은 최악의 경우 은퇴까지 고려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고백이 한국 컬링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선영은 “저희는 여기서 선수 생활 끝내고 싶지 않고 5명이 같이 하고 싶다”며 “저희는 부당한 대우가 바뀌어서 조금 더 좋은 환경이 된다면 한 단계 성장해서 베이징 올림픽에서 더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Uq4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