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맨유, 경기 후 무리뉴가 도발한 이유는?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주제 무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유벤투스전 역전승 후 도발적인 세리머니를 했다.

맨유는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에서 유벤투스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호날두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안 마타의 동점골과 상대 자책골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추가한 맨유는 2승 1무 1패(승점7)를 기록하며 발렌시아에게 빼앗겼던 2위 자리를 되찾았다. 선두 유벤투스(승점9)와의 승점 차이도 2점으로 좁혔다.

무리뉴 감독은 승리 후 그라운드로 뛰쳐 나와 자신을 향해 야유를 하는 유벤투스 팬들을 향해 도발적인 세리머니를 했다. 그는 자신의 손을 귀에 대고 “더 해보라”는 식의 제스처를 취했다. 결국 흥분한 유벤투스 팬들과 충돌하기도 했다.

보누치와 언쟁이 이어졌고 애슐리 영이 다가와 말리기까지 했다. 경기가 끝난 뒤 무리뉴 감독은 귀에 손을 갖다대는 ‘도발 세리머니’를 펼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난 이곳에 일을 하러 왔다. 누구도 불쾌하게 만들고 싶지 않다”면서 “단지 그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제스처를 취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하지 말았어야 할 행동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들은 내 가족을 모욕했다”고 말하며 불만을 나타냈다. 유벤투스 팬들은 과거 인터밀란을 지휘했던 무리뉴 감독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qc5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