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팀킴’, 김민정 감독-김경두 부조리 폭로… 내용은?

ⓒ SBS 뉴스 영상 캡쳐



[스포츠니어스 | 윤채원 기자] 전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이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컬링 연맹 회장 직무대행의 부조리를 폭로했다.

8일 저녁 방송된 SBS 보도프로그램 ‘뉴스8’에서는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과의 인터뷰 내용이 전파를 탔다.

전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 ‘팀 킴’은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가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사상 첫 올림픽 은메달을 안겨주며 전국에 컬링 열풍을 몰고 왔다.

올림픽 이후 ‘팀 킴’은 한국의 컬링 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문제가 많았다. 지난 6월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회장배 대회에는 불참했고, 국가 대표 선발전은 출전 과정에서부터 잡음이 있었다.

‘팀 킴’의 주장 김은정은 “김경두 교수가 선발전이 임박했음에도 불구하고 선발전 준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하루 전날 신청서를 내야하는데 올해는 쉬어가는 것이 어떻겠냐고 말했다”고 밝혔다. ‘팀 킴’은 스폰서와의 계약 문제 때문에 마감 당일 급하게 출전을 결정했고 결국, 준우승을 차지하며 대표팀 선발전에서 탈락했다.

‘팀 킴’은 국가대표 선발전 준우승 팀의 자격으로 다음 달에 개최되는 월드컵 2차 대회에 나설 수 있지만 대한컬링연맹의 예산문제로 출전 여부가 불투명하다.

무엇보다 김경두 전 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김민정 감독에게 문제가 많았다. ‘팀 킴’의 김민정 감독은 한국 컬링의 대부로 불리는 김경두 전 연맹 회장 직무 대행의 딸이다.

김경애는 김민정 감독에 대해 “컬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김민정 감독의 실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아실 거다”라고 했다. 또한 ‘팀 킴’에 따르면 평창올림픽 당시 김민정 감독은 자주 훈련에 불참했고, 훈련은 선수들이 알아서 했다. 김민정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문제 제기하는 선수에게는 김경두가 폭언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미는 이에 대해 “김경두 정확히 X 같은 것이라는 욕을 했다. 저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게 충격이었다”고 증언했다.

또한 김민정 감독은 평창 올림픽 당시 ‘팀 킴’에게 언론 인터뷰를 금지시켰다. 김경미는 “우리가 노출이 많이 되면 우리가 좋을 것 없다”고 했다. 어쩌다 인터뷰를 했을 때에는 어김없이 김민정 감독의 질책이 이어졌다. 팀 킴은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김민정 감독 아들 어린이 집 행사에 불려 간 적이 있다며 호소했다.

‘팀 킴’의 폭로에는 김경두의 금전적인 문제도 포함되어 있었다. ‘팀 킴’은 대한체육연맹에 호소문을 제출했고 그 내용은 상금이 얼마인지, 어디에 사용됐는지 본적도 들은 적도 없다면서 오직 김경두의 개인 계좌를 통해 돈이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경두는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WM5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