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 우승’ 인천현대제철, 6시즌 연속 WK리그 통합우승 달성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윤채원 기자]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시즌 연속 WK리그 통합우승을 차지한 인천현대제철 레드엔젤스는 역시 WK리그의 ‘절대강자’였다.

인천현대제철은 5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경주한수원과의 W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1차전에서 0-3 대패를 당해 ‘6시즌 연속’ 우승이라는 목표가 눈앞에서 사라질 위기에 놓였으나 이날 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두며 1, 2차전 합계 4-4 동점, 승부차기에서 3-1로 승리하며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상대는 창단 2년 차에 우승을 노리던 경주한수원이었다. 정규리그에서 경주한수원은 인천현대제철에 1무 3패로 열세였으나 결코 만만치 않았다. 여기에 인천현대제철은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정규리그 득점왕 베아트리제가 부상으로 결장하는 변수를 맞았다. 하지만 인천현대제철은 과연 WK리그의 절대강자다웠다. 2차전에서 ‘베테랑 수문장’ 김정미의 선방쇼와 함께 4-1 대승을 거뒀다.

인천현대제철은 초반부터 경주한수원에 맹공을 퍼부었다. 장슬기, 따이스가 중심이 된 인천현대제철의 파상공세는 전반 추가시간 장슬기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결실을 맺었다. 가까스로 득실차를 2점으로 줄인 현대제철은 후반에도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3분 따이스가 경주한수원의 나히와 충돌하며 PK를 얻어냈고 정설빈이 이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2-0으로 앞서나갔다. 이후에도 인천현대제철은 끊임없이 유효슈팅을 시도하며 경주한수원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번번히 골키퍼 윤영글에게 막혔다.

하지만 5분에 가까운 후반 추가시간이 종료되기 약 10초전 이소담의 슈팅이 경주한수원 박예은의 손에 맞으며 PK가 선언됐다. 드라마의 시작이었다. 인천현대제철 정설빈은 또 다시 득점을 기록했고 3-0이 되면서 승부는 연장에 돌입했다.

연장 전반 9분 멀티골로 맹활약한 장슬기가 머리로 영리하게 골대 앞에 떨궈놓은 공을 따이스가 가볍게 밀어 넣으며 스코어를 4-0으로 벌렸다. 하지만 경주한수원도 물러서지 않았다. 연장 후반 추가시간 경주한수원이 PK 득점을 터뜨리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인천현대제철에는 ‘베테랑 수문장’ 김정미가 있었다. 김정미는 승부차기를 무려 3개나 막아내며 인천현대제철의 극적인 6시즌 연속 우승을 이끌어냈다.

역시 인천현대제철은 K리그의 전북현대처럼 ‘절대 1강’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내며 ‘6시즌 연속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최인철 감독을 비롯해 선수들이 모두 하나가 되며 1차전 0-3 패배를 반전 우승으로 뒤집어내며 감동의 역전 드라마를 썼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aoB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