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과 이강인, 나란히 1군 데뷔 무대 밟나?

정우영
ⓒ 바이에른 뮌헨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한국인 유망주의 1군 데뷔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에른뮌헨은 오는 31일 새벽 4시45분(한국시각) 뢰딩하우젠을 상대로 2018-19 독일 DFB 포칼(컵대회) 2라운드 원정 경기에 나선다.

그러나 바이에른은 현재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비롯해 아르옌 로벤, 킹슬리 코망, 코렌틴 톨리소, 제롬 보아텡, 마츠 훔멜스, 스벤 울라이히가 부상 및 개인 사정을 이유로 이번 경기에 나설 수 없다. 니코 코바치 감독은 올 시즌 주목할 만한 활약을 펼친 바이에른II(2군) 선수를 뢰딩하우젠 원정 명단에 포함할 계획이다.

바이에른 구단 공식 홈페이지는 뢰딩하우젠전을 앞두고 바이에른II 선수 정우영과 폴 빌(19), 메리탄 샤바니(19), 크리스티안 프뢰틀(18)이 1군 훈련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이에 독일 일간지 ‘빌트’ 또한 “현재 13명뿐인 바이에른 1군이 어린 선수를 보강해 뢰딩하우젠전 18인 명단을 구성한다”고 보도했다.

정우영은 지난 시즌 중반 바이에른에 입단해 19세 이하 리그(U-19 분데스리가), 19세 이하 챔피언스 리그(유럽축구연맹 유스 리그)에서 활약한 뒤, 올여름 프리시즌에는 1군의 미국 투어에 합류했다. 그는 지난 7월 유벤투스를 상대로 친선 대회 인터내셔널 챔피언스 컵에서 교체 출전하며 비공식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정우영은 바이에른II에서 올 시즌 14경기 6골을 기록 중이다. 기회가 생길 때마다 1군 훈련에 합류하고 있는 정우영은 지난 9월 챔피언스 리그 벤피카 원정에 나선 1군에 합류하기도 했었다. 정우영의 1군 무대 공식 데뷔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앞서 이강인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1군에 호출됐다. 발렌시아는 31일(한국시각) 스페인 사라고사의 에스타디오 라 로마레다에서 열리는 에브로와 2018~2019 스페인 국왕컵(코파델레이) 32강 1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상대가 3부리그 소속이라는 점에서 객관적인 전력에서 크게 앞선 발렌시아는 이 경기에서 이강인의 1군 데뷔전을 준비하고 있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유스리그에서 2경기 연속 골까지 터뜨리며 활약 중인 이강인을 주목하고 있다. 이강인 역시 올 시즌을 앞두고 1군 팀과 함께 훈련하며 적응력을 높여왔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JYH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