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서울로 돌아온 최용수, “팬들에게 갚아야 할 빚이 있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곽힘찬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팬들의 응원에 대해 꼭 보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FC서울과 강원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최용수 감독은 “서울 팬들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응원을 보내줬다. 이건 정말 갚아야 될 빚이다. 과거의 영광과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좋은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은 이번 시즌 하위 스플릿으로 떨어지는 수모를 겪었다.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승점차는 불과 5점에 불과하다. 이젠 강등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최용수 감독은 “내부 스텝, 선수단 등 많은 곳에서 정리정돈이 되어있지 않은 느낌이다”면서 “이러한 문제들을 당장 바꿀 수는 없지만 점점 바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사명감을 가지고 경기를 뛰어야 한다. 지금은 대중들의 관심 밖에 멀어졌다. 자신감이 넘치고 경기를 주도할 수 있는 팀으로 다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용수 감독은 SNS로 논란을 빚었던 박주영을 언급했다. 최 감독은 “분명 박주영이 잘못한 부분은 있다. 하지만 팀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박주영은 필요한 선수”라는 최용수 감독은 “박주영은 지도자에 잘 맞는 스타일이다. 종종 코치의 역할을 할 때가 있다”고 밝혔다.

최용수 감독 입장에서도 박주영을 곧바로 경기에 투입하기란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수 있다. 하지만 서울이 대중들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진 상황에서 팀을 재정비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선수였다. 최용수 감독은 “지금 박주영은 나와 대화를 많이 나누면서 꽤 밝아졌다”고 전했다.

서울은 과거 수차례 K리그1 우승컵을 들어올린 명문이다. 하지만 지금의 서울은 강등을 걱정하고 있다. 급히 소방수로 투입되며 서울 홈 복귀전을 치르게 된 최용수 감독은 “선수들은 서울이 하위 스플릿으로 떨어진 것에 대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적당히 몸을 사리고 누가 해줄 것이라 생각한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없다”고 강조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PCC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