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한원주, 무료 진료하게 된 이유 ‘남편의 죽음’

ⓒ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인간극장’에서 의사 한원주 씨가 남편에 대해 이야기했다.

26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 닥터 한과 인생병동’에서 최고령 의사인 93세 한원주 씨를 조명했다. 그녀는 한 요양병원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녀는 과거 부모님을 회상하며 “어느 부모가 딸에게 시집가지 말라고 하겠냐”라면서 “그런데 우리 집에서는 ‘시집가지 말고 공부하는 데까지 해라’라고 권했다. 아들 딸 차별 없는 부모님 덕에 후회 없는 젊은 날을 보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난 24살에 시집갔으니, 옛날로 치면 늦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아내의 활동을 적극 돕던 남편은 현재 옆에 없다. 먼저 세상을 떠난 것이다. 이에 대해 한원주는 “남편이 먼저 가니까, 이것도 저것도 필요 없었다. 이후 무료 진료하는 데로 들어갔다. 그곳에서 진료를 하다 보니 손해라는 마음이 하나도 안 들고, 어려운 사람 도와주는 것이 너무 기쁜 일이라는 걸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USF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