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전남 김인완 대행, “강등? 승점 차 촘촘해 기회 있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김인완 감독 대행이 경기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인완 대행이 이끄는 전남 드래곤즈는 20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대구FC와의 대결에서 1-2 패배를 당했다. 전남은 후반 20분 완델손의 PK 선제골로 앞서나갔지만 대구의 에드가와 정승원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강등권 탈출에 실패했다.

김인완 대행은 경기를 마친 후 “우리 선수들이 원정임에도 불구하고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선제골을 지키지 못해서 아쉽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전남이 순식간에 무너진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이날 경기의 패인으로 대구의 외인 선수들의 활약을 꼽은 김인완 대행은 “대구는 세징야, 에드가가 공격의 핵심 선수들이다. 그 선수들에 대한 대비를 했지만 동점골을 너무 빨리 허용하면서 무너지고 말았다”고 밝혔다.

전남은 허용준의 부재가 뼈아팠다. 최근 전남은 강등권 탈출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허용준은 이렇게 급박한 상황에 놓인 전남의 전력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하지만 지난 서울전에서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이날 대구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김인완 대행은 “허용준은 상대 수비수들을 힘들게 하는 선수다. 그렇게 되면 공격 쪽에서 힘을 실을 수 있는데 허용준의 부재로 그럴 수 없었다”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전남은 대구의 김대원이 후반전에 투입된 직후 서서히 밀리는 양상을 보였다. 김인완 대행은 “김대원은 득점 능력과 돌파력이 뛰어난 선수기 때문에 흐름이 바뀔 것이라고 생각은 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그 부분보다는 세징야, 에드가가 합작한 동점골이 경기 흐름을 바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제 정규 라운드가 종료되고 스플릿 라운드로 진입하게 된다. 그리고 전남은 FA컵까지 남겨두고 있다. 김인완 대행은 “오늘 대구를 제외하고 하위 스플릿에 포함된 팀들 전부 패배했다. 승점 차가 촘촘한 만큼 아직까지 기회가 있다고 본다. 어떻게 해서든 승점을 따내 잔류하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의지를 드러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GtL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