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대구 안드레 감독, “2승만 더 한다면 잔류 확정할 수 있을 것”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안드레 감독이 역전승에 대한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안드레 감독이 이끄는 대구FC는 20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전남 드래곤즈와의 대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후반 20분 PK를 허용하며 선제 실점했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한 끝에 역전승을 거두며 잔류에 박차를 가했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를 마친 후 “오늘 경기가 굉장히 중요한 경기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 철저하게 여러 가지를 생각하면서 준비했다. 전반전엔 선수들의 몸이 풀리지 않아 힘든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전에 들어가기전 락커룸에서 선수들에게 위치를 재조정해주고 교체를 통해서 공격적인 변화를 주면서 원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대구는 어려운 경기를 풀어나갔지만 후반 김대원이 교체로 투입되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김대원은 정승원의 역전골을 어시스트하면서 맹활약했다. 안드레 감독은 “김대원은 항상 전술적인 부분에서 많은 도움이 되는 선수다. 오늘 안정성을 중점으로 경기 운영을 하려고 했다. 하지만 선제 실점을 했고 김대원을 투입시키면서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고 밝혔다.

김대원과 정승원은 이제 대구의 ‘필승카드’로 자리 잡았다. 안드레 감독 역시 이들의 호흡을 만족스러워하고 있었다. 안드레 감독은 “두 선수들은 굉장히 능력이 있다”며 “처음 영입을 했을 당시에는 굉장히 어렸다. 하지만 계속 훈련을 진행했고 지금은 팀에 녹아들면서 빛을 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구는 전남전을 승리로 가져가면서 하위 스플릿 경쟁에 우위를 점하게 됐다. 게다가 이날 하위 스플릿 팀들 중 대구를 제외한 나머지 팀들이 모두 패배하면서 대구는 최상의 조건으로 스플릿 라운드를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안드레 감독은 “오늘 정말 운이 좋았다. 내부적, 외부적으로도 대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앞으로 하위 스플릿 일정 가운데 2승 정도만 한다면 잔류를 확정 지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FA컵에도 주력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ygB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