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대구 안드레 감독, “FA컵과 리그 다 잡고 싶다”


안드레 대구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까. 대구를 이끌고 있는 안드레 감독이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승리에 대한 각오를 드러냈다.

안드레 감독은 20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3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대구는 후반기 돌풍을 일으키며 사상 첫 상위 스플릿 진출을 꿈꿨지만 지난 포항 스틸러스와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2연패를 당하며 아쉽게도 그 꿈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대구는 이제 강등 경쟁을 치러야 한다. 대구로서는 오늘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강등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안드레 감독은 “A매치 휴식기 기간 동안 남해로 전지훈련을 다녀왔다. 선수들의 몸 상태도 좋고 사기 또한 올라와있다. 기술, 전술, 체력적인 부분을 보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주장 한희훈이 무릎에 문제가 있어 이번 전남전에 결장할 예정이다. 안드레 감독은 “크게 문제될 것 없다. 컨디션이 좋은 대체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충분히 전남에 맞설 수 있다”고 전했다.

이날 펼쳐지는 전남전은 FA컵 4강전의 미리보기라고 할 수 있다. 대구는 구단 역사상 최고 기록인 FA컵 4강에 올랐고 전남과 결승 진출을 놓고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대구 입장에서는 오늘 경기를 승리로 이끈다면 FA컵에도 주력할 수 있게 된다. 안드레 감독은 “오늘을 포함해서 전남과 총 3경기를 치러야 한다.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FA컵과 리그 모두 중요하다. 일단은 승점을 쌓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안드레 감독은 과연 대구의 FA컵 우승에 대한 상상을 해본 적이 있을까. 안드레 감독은 망설임 없이 “그렇다”고 답하며 “물론 그 영광을 누리고 싶다. FA컵은 국내 팀들 중 최고를 가리는 대회기 때문이다. 더욱이 우리는 4강까지 올라왔기 때문에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대구가 만약 FA컵에서 우승컵을 차지하게 된다면 내년부터 개장될 축구전용구장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치르게 된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yPP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