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왕조 중심’이었던 장원삼, 재기 위해 떠난다


ⓒ 삼성 라이온즈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장원삼이 정들었던 삼성라이온즈를 떠난다.

18일 OSE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장원삼은 삼성 구단과 면담을 통해 방출을 요청했고 구단은 이를 받아들였다. 장원삼이 현역 생활을 더 하기 위한 방법인 것으로 보인다.

2006년 현대유니콘스에 입단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했던 장원삼은 넥센히어로즈를 거쳐 2009년 삼성에 입단했다. 그는 과거 삼성 왕조의 전성기에 일조한 투수라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최근 2년 동안 계속해서 부진하는 모습을 보이며 ‘한 물 갔다’라는 아쉬운 평가를 받기도 했다.

결국 장원삼은 더 이상 삼성에서 뛰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린 후 현역 연장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삼성을 떠나는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 또한 장원삼의 뜻을 존중해 그를 방출 처리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KBO리그 통산 346경기 121승 93패 1세이브 9홀드 평균자책점 4.17을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준 장원삼이기에 그의 향후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hGs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