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맨’ 된 다저스 그랜달, 수모 이겨낼 수 있을까?


그랜달 다저스
ⓒFlickr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야스마니 그랜달(다저스)이 ‘X맨’이라는 수모를 겪고 있다.

그랜달은 챔피언십시리즈가 열리고 나서 연이어 부진한 플레이로 지탄을 받고 있다. 밀워키 브루어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원정 3차전에서 LA 다저스를 4-0으로 이겼다. 다저스의 안방마님 그랜달은 또 다시 체면을 구겼다.

8회초 1사 1루에서 그랜달은 투수가 던진 바깥쪽 평범한 공을 제대로 잡지 못하는 실수를 범했다. 경기장에서는 그랜달을 향한 야유가 쏟아졌다. 그리고 다저스가 0-4로 뒤진 9회말 그랜달이 타석에 등장했다. 1사 만루의 기회였다. 하지만 그랜달은 결국 삼진으로 물러났고 경기는 4-0 브루어스의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 도중에도 홈 팬들의 야유를 받은 그랜달을 향한 비난은 경기 후 더욱 거세졌다. 1차전은 패스트볼 2개에 타격방해 등 수비에서 총체적 난국이었고 2차전에서는 1사 만루에서 병살타를 친 뒤 1루에 발을 내미는 슬라이딩을 하는 등 실망스러운 모습에 그치고 말았다. 2차전에서 나온 병살타 뒤 슬라이딩은 미국 현지에서도 의문으로 남았다.

로버츠 감독도 “나도 이유를 모르겠다. 추측하자면 그가 땅볼을 친 뒤 1루로 뛰면서 혼란스러웠던 것 같다“면서 ”그 상황에서 발을 내미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 듯하다. 같은 상황이 온다고 또 그렇게 할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연일 의문의 부진한 플레이에 머물러 있는 그랜달은 과연 ‘X맨’이라는 비아냥을 이겨낼 수 있을까.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RdJ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