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손담비, 피나는 노력으로 배운 것은 욕?

ⓒ SB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손담비가 욕을 “배웠다”라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영화 ‘배반의 장미’에서 주연을 맡은 김인권과 손담비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최화정과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손담비의 욕설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에서 손담비는 ‘욕의 대가’로 알려져 있는 김수미 뺨치는 욕설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비결에 대해 손담비는 “배운 거다. 피나는 노력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김인권도 옆에서 거들었다. 욕의 수위를 묻는 청취자의 질문에 그는 “김수미 리즈 시절 수준이다. 정말 ‘우와’하게 될 것이다”라고 깨알 홍보를 했다.

한편 ‘배반의 장미’에는 김인권, 손담비를 비롯해 정성훈, 김성철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개봉일은 10월 18일.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TpN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