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윤발이 어깨 짓누른다”는 김제동, 얼마나 기부했나


ⓒ KB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방송인 김제동이 주윤발에게 찬사 아닌 것 같은 찬사를 보냈다.

15일 밤 KBS 1TV ‘오늘 밤 김제동’에서 김제동은 “영웅이 본색을 드러냈네. 주윤발이 전 재산 8,100억 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라면서 “많은 연예인들의 어깨를 짓누르는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기부 조금 한다고 까불었던 나부터 머리 숙이고 다니도록 하겠다. 사회에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를 영웅이 보여줬다”라고 극찬했다.

하지만 김제동 또한 국내에서 많은 기부를 하고 다녔다. 과거 펴낸 책 ‘김제동이 만나러 갑니다’의 인세 7,000만원을 통째로 아름다운재단에 기부를 했고 각종 기부를 위한 토크콘서트를 개최하기도 했다. 또한 기부 단체 ‘차카게살자’를 설립하기도 했다. 정확하게 집계가 되지 않았지만 김제동의 누적 기부액은 약 40억원 이상으로 추산되고 있다.

그래서 그는 지난 ‘고액 출연료’ 논란에 대해서도 당당한 입장을 드러냈다. ‘오늘 밤 김제동’이 편성되면서 KBS 노동조합이 “출연료가 회당 350만원에 달한다”라고 지적하자 “나는 받는 만큼 베풀기 때문에 당당하다. 세금 제대로 내는 것은 기본이고 재해 기부금, 미얀마 학교 짓기 등 다양한 활동에 기부하고 있다”라고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COF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