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안양 고정운 감독 “상승세 위해 은성수 활약 필수”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FC안양 고정운 감독이 상승세의 핵심으로 은성수를 꼽았다.

13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부천FC1995와 FC안양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안양 고정운 감독은 부쩍 표정이 밝아 보였다. 최하위에서 쉽게 올라올 기미가 보이지 않았던 안양은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6위를 기록하고 있다. 여전히 4위와의 격차는 벌어져 있지만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

고 감독도 상승세의 흐름에 씩 웃더니 “우리 괜찮아”라면서 동의했다. 그래서 이번 경기 선발 라인업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나와야 할 선수들이 모두 나왔다. 딱히 눈에 띄는 변화는 없었다. 그는 “지금 조직력도 잘 맞고 경기력도 일정 수준 이상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굳이 변화를 줄 필요가 없다. 상승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크게 변화를 주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고민거리가 하나 있다. 최호정이다. 퇴장 징계로 이번 부천전과 다음 서울이랜드전까지 출전이 불가능하다. 선수 층이 얇은 안양의 입장에서는 선수 한 명의 퇴장이나 부상이 치명적이다. 그래도 고 감독은 묘수를 꺼내 들었다. 은성수를 활용했다. 고 감독은 은성수를 백 쓰리에서 센터백으로, 백 포 상황에서는 포어 리베로로 활용하고 있다. 수비 자원으로 적극 활용하는 셈이다.

고 감독은 “은성수가 잘해줘야 흐름이 끊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사실 최호정의 대체 자원이 없어서 은성수를 그렇게 기용했다”라고 말하면서도 “그래도 은성수가 수원삼성에서 수비를 본 경험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일정 수준 이상 경기력을 소화해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31W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