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고정운 감독 “부천, 베스트 아니어서 전반부터 공격”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FC안양 고정운 감독이 선수들의 조직력을 칭찬했다.

13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부천FC1995와 FC안양의 경기에서 안양은 전반전 터진 부천 장순혁의 자책골에 힘입어 부천을 1-0으로 제압하고 상승세의 흐름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양 고정운 감독은 “이번 경기도 상당히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1-0으로 승리했다”면서 “경기 들어가기 전에 선수들에게 수비에서의 빌드업과 끈끈한 조직력을 많이 요구했는데 선수들이 동기부여를 잘 얻어서 좋은 조직력을 보여줬다. 백 쓰리를 쓰면서 누가 그 자리에 들어가도 잘한다. 실점하는 부분이 전반기와 다르다. 안양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경기 전 “전반전을 버티고 후반전에 승부를 내겠다”던 고 감독이었지만 안양은 전반전부터 앞서 나가며 여유 있는 경기를 했다. 이에 대해 “상대가 공민현, 진창수, 문기한 등 베스트 멤버를 선발에 넣었다면 공격보다는 수비에 치중한 전반전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상대가 우리와 같이 전반전에 수비에 치중하다가 역습을 노리더라. 그래서 적극적으로 공격 가담 하라고 지시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최근 수비 조직력을 비롯해 전체적인 경기력을 판단하니 후반전에 실점을 하지 않겠다는 판단이 들었다”면서 “다만 아쉬운 부분은 알렉스를 비롯한 공격수들의 슈팅이 골대를 몇 개 맞고 나오더라. 그래도 우리 선수들이 자신감을 많이 찾은 것 같다”라고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시즌 초반 고 감독은 “선수가 없다”라고 선수들의 공백에 한숨을 쉬었다. 하지만 이제는 “누가 들어가도 잘한다”라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안양도 변화하고 있지만 고 감독도 변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부임한 이후 조직력과 측면 선수들의 체력을 많이 강조했다. 선수들이 힘들어 하지만 감독 말을 믿고 따라주고 있다”라고 말한 고 감독은 “전반기와 180도 달라졌다. 한 선수만 뛰는 것이 아니라 같이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갈 수록 우리 경기 괜찮아지고 있다”라며 선수들을 칭찬한 뒤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qAO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