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견 의료사고’ 도끼, 반려견과 행복한 일상 사진 모음


도끼
ⓒ도끼 SNS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래퍼 도끼의 애완견이 의료 사고로 세상을 떠난 사실이 알려졌다. 도끼는 12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애완견 사고를 전했다.

도끼는 글을 통해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습니다. 고관절 수술 후 입원 중 모두가 퇴근 후 의사가 본인 마음대로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인 동의 없이 수술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 마취 시켜 재수술 후 숨을 거뒀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게 맞지 않나요.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랑 맘껏 뛰어놀아”라는 글을 덧붙이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도끼의 글에 따르면 담당 의사가 고관절 수술을 진행한 뒤 재수술하는 과정에서 반려견이 숨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인의 동의 없이 재수술을 진행한 점은 네티즌 사이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도끼는 연예계 대표 동물 애호가로 잘 알려져 있다. 자신의 SNS에도 반려견의 사진을 자주 올렸다. 다음은 도끼가 자신의 SNS에 올린 반려견과의 행복한 일상 사진이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친구들과 함께하는 칼라 생파 현장 🤣

GONZO(@dok2gonzo)님의 공유 게시물님,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랩퍼들의 개모임🐶🐶🐶🐶

GONZO(@dok2gonzo)님의 공유 게시물님,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Godiva🍫🍫🍫

GONZO(@dok2gonzo)님의 공유 게시물님,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WZN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