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시즌 일정 발표, 진출 팀도 윤곽 드러난다

ⓒ 두산베어스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KBO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경기 일정을 확정지었다.

정규리 4위 팀과 5위 팀이 맞붙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10월 16일(화) 시작한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4위에 상당히 유리한 시스템이다. 최대 2경기 가운데 4위 팀이 1승 또는 1무승부를 기록할 경우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하고, 5위팀은 2승을 기록해야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다.

준플레이오프는 10월 19일(금)부터 5전 3선승제로 펼쳐지며 1, 2, 5차전은 3위 팀, 3, 4차전은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리 팀의 홈 구장에서 개최된다. 플레이오프는 10월 27일(토)부터 준플레이오프와 마찬가지로 5전 3선승제로 열린다. 1, 2, 5차전은 2위 팀, 3, 4차전은 준플레이오프 승리 팀의 홈 구장에서 열린다.

대망의 한국시리즈는 11월 4일 잠실구장에서 시작한다. 이미 한국 시리즈의 한 자리는 두산 베어스로 확정지었기 때문이다. 7전 4선승제로 열리는 한국시리즈는 1, 2, 6, 7차전이 두산의 홈 잠실로 예정됐고 남은 3, 4, 5차전은 플레이오프 승리 팀의 홈 구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포스트시즌 경기가 우천 등으로 연기될 경우 다음 날로 순연되며,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 사이에는 반드시 최소 하루의 이동일을 둔다. 단, 경기가 밀리더라도 정해진 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때에는 예정된 일정대로 경기가 거행된다.

포스트시즌 연장전은 15회까지이며, 와일드카드 결정전의 경우 15회초 종료 시점에서 4위팀의 진출이 확정될 경우 15회말은 거행하지 않는다. 5위팀이 앞선 상황에서 4위팀이 15회말 공격 중 동점 또는 역전이 되는 경우 아웃카운트와 관계없이 경기는 종료된다.

경기가 무승부로 끝날 경우 해당 경기는 각 시리즈 별 최종전이 끝난 후 무승부가 발생한 구장에서 이동일 없이 연전으로 치러진다. 한 시리즈에서 2경기 이상 무승부가 나올 경우에는 하루의 이동일을 두고 연전으로 개최된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팀들도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두산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2위는 SK 와이번스가 유력하다. 적어도 한화 이글스와 넥센 히어로즈도 순위 바꿈의 가능성은 있지만 가을야구 진출 안정권으로 평가 받는다. 이제 남은 자리는 한 자리다.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가 가을야구의 막차를 놓고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 자이언츠는 더블헤더 패배로 가능성이 상당히 줄었다.

포스트시즌 경기 개시 시간은 평일 오후 6시 30분,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오후 2시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gVi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