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박잎선, 이혼 과정 다시 한 번 살펴보니

박잎선 송종국
ⓒ박잎선 인스타그램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다시 한 번 송종국 해설위원과 연기자 박잎선의 이혼 과정이 주목받고 있다.

연기자 박잎선이 전 남편이자 MBC 스포츠플러스 축구 해설위원 송종국을 언급했다. 11일 박잎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셋. 올겨울 12월이면 5년 차다. 나 혼자 너희를 돌본 시간.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이 너희 아빠를 내려놓은 순간 나는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라는 글과 함께 셋이 함께인 사진을 올렸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그녀는 “그리고 그(송종국)가 잘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깐. 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 그냥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 되더라. 너희는 누군가에게 해가 지날수록 좋은 사람이길 바라”라고 덧붙였다.

2006년 박잎선과 송종국은 웨딩마치를 울리며 본격적으로 부부의 삶을 살았다. 이후 MBC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단란한 가족의 삶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하지만 2015년 이후 두 사람은 갈라섰다. 합의 이혼을 통해 남남의 길을 걸었다.

당시 박잎선은 “예능 프로그램 당시만 해도 행복한 가정생활을 이어왔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방송 이후부터 부부 사이에 균열이 생겼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두 사람의 이혼에 대해 “촬영 때부터 이혼이 감지됐다”면서 “전 부인 박잎선 씨가 예전에 ‘물건 버리듯 가족 버린 남자’라면서 힘든 심정을 토로한 바 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일부에서는 송종국이 외도를 했기 때문에 이혼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하지만 송종국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황당한 억측까지 더해져 힘들지만 처신을 잘못한 내 탓이라 여기고 자숙하겠다”라고 해명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Tzi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