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 선동열 감독 국감서 역풍 맞은 이유는?

선동열 감독
ⓒKBO 제공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을 몰아세웠다가 역풍을 맡고 있다.

손혜원 의원은 10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반증인으로 참석한 선동열 감독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을 따져 물었다.

당시 선동열 감독의 야구대표팀은 금메달을 따냈지만 논란의 소지가 있는 선수를 선발했다는 의혹을 샀다. 군 복무를 미루고 국가대표에 승선해 병역 특례를 받게 된 오지환에게 비판의 화살이 쏟아졌다.

손혜원 의원은 국감에서 선동열 감독의 연봉이 2억 원이라는 사실을 언급하며 “출근도 안 하면서 2억 원을 받느냐. 판공비는 무제한으로 지급되지 않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선동열 감독은 “판공비는 무제한이 절대 아니다”라며 해명했다.

이후 손혜원 의원은 “일본 전임 감독과 비교하면 너무 편한 근무 조건 아니냐”면서 “사과하시든 사퇴하시던지하라. 선동열 감독 때문에 프로야구 관객이 20%나 줄었다”고 몰아붙였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이렇다 할 증거 제시나 검증 없이 국감이 이뤄졌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현역 국가대표 감독의 사상 첫 증인 출석으로 관심을 모았지만 의혹만 제기한 채 끝나 알맹이 없는 면박 주기용 국감이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또한 일부에서는 손혜원 의원을 비롯한 국회의원들이 야구를 제대로 공부하지도 않은 채 오지환 선발 과정도 제대로 밝혀내지 못한 무의미한 감정 싸움만 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특히 손혜원 의원은 “아시안 게임 금메달이 큰 실적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키우기도 했다. 국감을 마친 뒤 손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동열 감독을 선의의 피해자라고 본 제가 바보였다”며 “야구 적폐부터 제대로 밝혀 보겠다”고 적었다. 하지만 역풍 논란은 여전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8L7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