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과거 야구 발언 화제 “한화, 명장 김성근 부릴 줄 몰라”

ⓒ 손혜원 의원실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손혜원의 과거 야구 관련 발언이 화제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을 몰아세웠다가 역풍을 맞고 있다. 10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손혜원 의원은 일반증인으로 참석한 선동열 감독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을 따져 물었다.

손혜원 의원은 국감에서 선동열 감독의 연봉이 2억 원이라는 사실을 언급하며 “출근도 안 하면서 2억 원을 받느냐. 판공비는 무제한으로 지급되지 않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선동열 감독은 “판공비는 무제한이 절대 아니다”라며 해명했다.

이후 손혜원 의원은 “일본 전임 감독과 비교하면 너무 편한 근무 조건 아니냐”면서 “사과하시든 사퇴하시던지하라. 선동열 감독 때문에 프로야구 관객이 20%나 줄었다”고 몰아붙였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이렇다 할 증거 제시나 검증 없이 국감이 이뤄졌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하지만 손혜원 의원은 야구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갖추지 못한 채 ‘면박주기용 국감’이었다는 비난의 중심에 섰다. 특히 “아시안 게임 금메달이 큰 실적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키우기도 했다. 국감을 마친 뒤 손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동열 감독을 선의의 피해자라고 본 제가 바보였다”며 “야구 적폐부터 제대로 밝혀 보겠다”고 적었다.

이로 인해 야구팬들의 반발이 큰 가운데 최근 들어 손혜원 의원의 과거 SNS 글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성근 전 한화 이글스 감독에 대한 기사를 링크한 이후 “김 감독이 실패했다는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김 전 감독은 과거 한화의 감독을 맡아 성적을 끌어올리는데 성공했지만 일부 투수의 혹사 논란 등 비판도 일부 있었다.

그녀는 “3년 내내 9개 팀 중 꼴찌만 하던 팀을 1년 만에 10개 팀 중 6위로 만들었는데 실패라니요? 그리고 흥행이 성공했다는 것은 구단의 수입이 많아졌다는 것 아닌가요? 당연히 김 감독님 연봉 이상 충분한 수입이 됐겠지요? 한화그룹 기업 PR의 효과 생각해 보셨는지요? 저는 원년부터 두산 팬이지만 김 감독님 따라 올해 한화로 갈아탔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덧붙여 손혜원 의원은 “만일 구단 측에서도 같은 톤으로 김 감독님께 뭐라 하면 가만 있지 않겠습니다(그래봤자 페북에서 궁시렁거리는 수준…). 한화증권이나 한와이글스나 명장을 부릴 능력이 안되는 회사인 듯 합니다”라고 적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Uch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