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국정감사, 오지환 감쌌지만 논란은 여전

경기를 지배하다
ⓒLG트윈스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이 오지환(LG)을 감쌌다.

선동열 감독은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일반증인으로 출석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논란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선동열 감독은 “프로야구 선수들이 병역혜택을 봤다는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청탁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김수민 의원은 선동열 감독에게 이름을 가린 두 선수의 지난해 성적을 보여주면서 누구를 선택할 것인지 물었다. 선 감독이 “B선수의 기록이 좋다”고 하자 김 의원은 “A선수는 오지환이고 B는 김선빈”이라며 최근 3개월 성적으로 선발한 건 오지환에게 유리하게 하기 위한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하지만 선동열 감독은 “시대의 흐름을 헤아리지 못한 채 경기에만 이기려고 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면서도 “기록보다 현재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쓰는 게 감독이이다. 선수 선발은 제 생각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감독이든 이름만 가지고 뽑는 건 아니라고 본다. 아시안게임 때도 무더운 날씨를 감안해 체력적인 부분을 고려했다”며 “8월은 KBO리그 페넌트레이스를 한창 치를 때다. 베테랑들은 체력적으로 어려울 것 같아서 젊은 선수를 내세웠다”고 말했다.

선동열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청탁을 받고 오지환을 선발했다는 의혹을 받으며 시민단체에 신고를 당하기도 했다. 현직 국가대표팀 감독으로는 최초로 이날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하게 됐다. 선동열 감독은 “실력이 비슷한 경우 병역 미필 여부가 영향을 주는가”라는 김 의원의 추가 질문에도 “그렇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자 다시 김 의원은 오지환을 언급하며 “대체 복무 기회를 포기하고 대표팀에 승선할 것을 구단과 사전에 교감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고 이에 선 감독은 “실력을 보고 뽑았다”라고 답변했다.

하지만 선동열 감독의 해명에도 성난 민심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선동열 감독이 블라인드 테스트에서도 오지환이 아닌 김선빈을 선택하면서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또한 “기록보다 현재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쓰는 게 감독이이다. 선수 선발은 제 생각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많은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G0e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