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KT DH1] 전날 악몽 재현? 박세웅 무너지고 정성종 조기등판

ⓒ 롯데 자이언츠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전날의 악몽이 스멀스멀 기어 올라온다.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KT위즈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에서 선발 등판한 박세웅이 무너졌다.

박세웅은 1회초 1루수 실책으로 선두타자 강백호를 내보내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이후 이진영을 병살타로 처리하며 한 숨 돌리는 듯 했지만 곧바로 유한준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하며 첫 실점을 기록했다.

2회에 본격적인 악몽이 시작됐다. 황재균의 2루타를 시작으로 오태곤-장성우에게 연속으로 안타를 맞은 박세웅은 무사 1, 2루 상황에서 심우준의 번트를 3루로 송구해 2루 주자를 잡아내며 아웃 카운트 하나를 기록했지만 곧바로 강백호와 이진영의 연속 2루타로 3실점을 추가로 내줬다.

결국 유한준마저 다시 볼넷으로 출루시킨 박세웅은 1.1이닝 만에 5실점하고 마운드를 정성종에게 넘겨줬다. 정성종은 현재까지 무난한 투구를 선보이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aSv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