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안양 고정운 “마지막까지 ‘변했다’ 이야기 듣고 싶어”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FC안양 고정운 감독 여전히 벼르고 있었다.

6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안산그리너스와 FC안양의 경기에서 안양은 김경준과 알렉스의 골을 묶어 안산을 2-0으로 제압하고 승점 3점을 획득, K리그2 7위로 뛰어오르는데 성공했다. 임완섭 감독 데뷔전을 패배로 마감한 안산은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중위권 도약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양 고정운 감독은 “계속해서 홈 경기를 하다가 원정 경기에 나섰다. 그런 가운데 상대 안산은 우리와 승점도 똑같았고 감독도 바뀌었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무장되어 있었다”면서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선수들이 무실점으로 승리를 거둔 것에 대해 칭찬하고 싶다. 선수들이 고맙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경기 전 고 감독은 안산을 상당히 어려운 상대로 지목했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안양은 승리를 거뒀다. 이에 대해 “안산 경기를 상당히 많이 봤는데 경기 내용 면에서는 K리그2 상위권 팀 못지 않은 수준의 좋은 팀이다”라고 입을 연 고 감독은 “우리는 득점할 수 있는 선수들이 있다. 그래서 전반전을 버티고 후반전에 공격한 것이 주효했다. 전반전을 무실점으로 버틸 수 있었기 때문에 후반전에 유리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아쉬움도 있다. 경기 종료 직전 최호정이 VAR 판독 끝에 퇴장을 당했다. “다른 선수들도 중요하지만 최호정이 리더로 정말 많은 역할을 해줬다.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라고 말한 고 감독은 “하지만 우리 팀에는 각자 또 잘 준비되어 있는 선수들이 많다. 일주일 동안 어떤 선수를 내보낼 것인지 고민해서 전략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하는데 주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최근 안양의 상승세는 계속되고 있다. 여전히 고 감독은 1라운드 부진을 씻어내기 위해 노력 중이다. 마지막으로 “매 경기 ‘안양이 변했다, 초반과는 다르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선수들이 팬들에게 스스로 증명해야 한다”라고 말한 고 감독은 “수비와 조직력 부분은 정말 180도 달라졌다. 선수와 코칭스태프 간 믿음이 생겼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T5I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