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주니오 앞세워 하나은행 FA컵 4강 진출


울산현대 주니오
울산현대 주니오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최수경 기자] FA컵 2연패를 노리는 울산현대가 주니오의 맹활약으로 2018 KEB하나은행 FA컵 4강에 진출에 성공했다.

울산은 3일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김해시청과의 FA컵 8강전에서 후반 교체로 출전해 혼자 2골을 터트린 주니오를 앞세워 2-0으로 승리를 따냈다. 내셔널리그 2위 김해시청은 32강서 강원 FC를 꺾으며 반란을 노렸지만 도전을 여기에서 멈춰야 했다.

후반 13분 에스쿠데로 대신 교체 투입된 주니오는 5분 만에 첫 골을 뽑아냈다. 후반 18분 프리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서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이고 선제골을 터트렸다. 주니오는 후반 25분 상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한 골을 더 뽑아냈다.

또한 대구FC도 목포시청을 2-1로 제압하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구는 전반 21분 전현철이 선취골을 기록한 뒤 후반 9분 김상욱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27분 김대원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다. 지난 대회 4강에 진출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목포시청의 도전도 이렇게 막을 내렸다.

전남드래곤즈와 아산무궁화의 맞대결은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전이 펼쳐졌다. 전반 24분 양준아의 패스를 받은 전남 김경민이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후반 13분 아산 이명주가 동점골을 뽑아냈다. 이후 두 팀은 연장전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 전남은 골키퍼 박대한이 김동진의 킥을 막아내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제주 유나이티드와 수원 삼성의 FA컵 8강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일정으로 인해 오는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계획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S5J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