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회] 이영표 해설위원의 언행, 정말 문제인 이유

이영표
가장 분석적이고 객관적이어야 할 이영표 해설위원은 종교적인 이야기만 나오면 상식을 벗어난다.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KBS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이 쓴 자서전 내용이 뒤늦게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월 출간한 자서전 ‘말하지 않아야 할 때’의 한 대목 때문이다.

논란이 된 내용은 책의 ‘무통 주사’라는 대목에 등장했다. 이영표는 “우리 가정에 셋째가 생겼다. 간호사가 요즘 거의 모든 산모가 통증을 없애는 무통 주사를 맞는다며 의향서를 갖고 왔다”고 적었다. 이어 “나는 하나님께서 여자에게 해산의 고통을 주신 것과 남자에게 이마에 땀을 흘려야 먹고 살 수 있다고 하신 창세기 3장 16절을 찾아 읽었고 주님께서 주신 해산의 고통이라면 피하지 말자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무통 주사, 종교적 신념 거르는 것일까
이영표 해설위원은 “첫째와 둘째 모두 무통 주사 없이 출산하며 그 고통을 잘 알고 있던 아내는 내 의견에 따라 무통 주사를 맞지 않았다”고 썼다. 그러면서 “말씀에 따라 살려는 노력은 힘들고 고통스럽다”면서 “신기하게도 그런 노력으로 느껴지는 기쁨이란 이루 말할 수 없다. 아내와 나는 앞으로도 쉽게 사는 방법과 말씀대로 사는 방법 사이에서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내용은 충분히 논란이 될 수 있다. 아내의 자유를 남편이 침해했다는 의견부터 정작 자신은 무릎 수술을 할 때 마취를 했으면서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등의 반응이 나올 수밖에 없다. 성경을 남녀 차별적으로 해석했다는 지적도 피할 수 없다. 개신교계 일각에서는 무통주사를 비성서적으로 해석한 이영표 위원의 무리수라는 비판도 나왔다. 무통 주사를 거부하고 말고는 개인의 문제다. 대단히 고통스러웠겠지만 그 선택도 존중한다.

하지만 문제는 그가 비성서적으로 해석한 내용을 당당히 책에 썼다는 점이다. 종교적인 신념을 떠나 무통 주사를 거부한 걸 대단히 성스러운 일로 포장하는 건 상식 밖이다. 뭐 어쩌다 저런 비상식적인 종교적 신념을 가진 사람이 있을 순 있으니 그냥 넘어가려고 해도 그는 한국 대표팀의 상징적인 선수였고 현재는 공영 방송의 축구 해설위원이다. 대단히 실망스러운 발언임에 틀림없다. 가장 객관적이어야 하고 분석적이어야 할 해설가가 하나님의 말씀을 이런 식으로 해석하다니….

이영표
이영표 해설위원은 여러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KBS

그의 위험한 동성애 혐오 발언
마치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굿을 하는 것과 다를 게 없다. 앞뒤가 많이 다르다. 뭐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라 생각하고 넘어가자. 하지만 이영표 해설위원의 발언 중 논란이 되는 발언은 이뿐 아니다. 그는 지난 5월 출간한 <생각이 내가 된다>에서는 동성애를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위험한 사람들”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동성애 차별 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이 책에서 “동성애를 ‘틀린 것이 아니라 단지 다를 뿐’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야말로 위험한 사람들이다. 다른 것을 틀리다고 말하고 틀린 것을 다를 뿐이라 말하는 혼란스러운 세상에서, 다른 것을 세상 속에서 다른 것을 다르다고 말하고 틀린 것을 틀리다고 말하는 것이 이제는 위대한 일이 되어 버렸다”고 밝혔다.

그는 “예수님의 사랑을 가지고 동성애를 행하는 사람들을 사랑하되, 동성애라는 행위 자체는 죄이며 잘못된 것이라고 분명하게 말해야 한다. 그러면서 동시에 우리 속에 숨어 있는 또 다른 죄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죄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성애를 존중하고 아니고도 개인의 자유다. 하지만 그의 과거 행적을 보면 이것도 앞뒤가 많이 다르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현역 시절이던 2006년 토트넘에서 뛸 당시 동성애 혐오 응원 근절 캠페인에 동참한 바 있다.

프리미어리그 동성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차별을 없애기 위해 많은 노력 중이다.

축구장에서의 차별, 대단히 큰 문제
당시 토트넘 팬들은 경기 도중 솔 캠벨의 잠적을 동성애와 연관시켜 비하하는 노래를 불러 물의를 일으켰고 이후 토트넘은 홈 경기에서 동성애 혐오 근절 캠페인 문구를 내보내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토트넘은 당시 “‘모든 종류의 성, 인종, 종교 등의 차별과 희롱’에 대해 강력히 제재를 가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고 이후 프리미어리그의 다양한 팀들이 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개인적인 신념이야 존중할 수 있어도 ‘신념’과 ‘차별’은 다르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지금 ‘차별’ 중이다.

현재는 프리미어리그 경기장에 대기 중인 경찰들도 동성애 혐오나 인종 차별 발언이 나오면 즉시 조치할 정도로 축구장에서의 차별은 근절 추세에 있다. 토트넘에서 한창 동성애 혐오 근절 캠페인을 벌일 당시부터 2008년까지 뛰었던 이영표 해설위원의 동성애 혐오 발언은 최근 불거진 ‘무통주사 거부 논란’보다 더 큰 문제다. 당시 토트넘에서 주전으로 3년간 활약하며 동성애 혐오 근절 캠페인에 동참했던 선수가 은퇴 이후 동성애 차별 발언을 했다면 국제적인 논란이 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해외 토픽으로 퍼 나르지 말자.

축구장에서의 차별은 금기시 된다. 관중 한 명이 인종 차별을 하거나 동성애 혐오 제스처만 해도 전세계에 이슈로 전달될 정도로 차별에 민감하다. 그리고 그가 뛰었던 토트넘은 이러한 차별을 타파하기 위해 가장 먼저 앞장선 구단이었다. 그런데 그 팀에서 뛰며 사랑 받았던 선수가 동성애 혐오에 앞장서고 있다. 한 번의 말 실수가 아니라 아예 활자로 동성애 혐오를 못 박았다. 앞뒤가 너무 맞질 않는다. 다른 사람들이 다 동성애를 혐오해도 토트넘에서 캠페인에 앞장섰던 그가 말려야 한다.

이영표
이영표 해설위원은 사우디에서의 선교 활동에 대해서도 자랑스럽게 이야기했던 적이 있다. ⓒKBS

사우디에서 선교 주도했던 이영표
어디 이뿐인가. 2009년 이영표 해설위원은 한 개신교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가 벌인 선교 활동도 자랑스럽게 밝혀 논란이 됐던 바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다른 여러 중동 국가와 마찬가지로 이슬람교가 국교다. 선교 행위가 엄격히 금지돼 있고 해외 타종교인의 출입도 엄격히 규제된다. 개종을 했다가는 처형을 당하는 일까지도 있을 만큼 이슬람 국가는 무척이나 폐쇄적이다. 하지만 이영표 해설위원은 한 개신교 방송에 출연해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그는 “유럽에서 뛰다 사우디 알 힐랄에서 이적 제의를 받은 뒤 구단 최고 권위자와 면담을 할 때 계약 조건을 하나 내걸었다. ‘제가 원하는 한국인 몇 명의 비자 발급을 해달라’는 것이었다. 구단에서는 내가 지정한 한국인의 비자 발급을 도와줬다”면서 “이들은 목사님과 선교사님이었다. 선교가 힘든 중동에 복음 전도자들을 입국시킬 수 있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너무나도 놀라운 건 그가 스스로 이 사실을 자랑스럽게 말했다는 점이다. 선수 생활 내내 영리한 플레이를 펼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그가 이렇게 비상식을 상식처럼 말한다는 건 놀랍다.

여러 사례를 따져 봐도 참 앞뒤가 다르다. 이슬람 국가에서 개신교를 전파한다며 위험을 무릅쓴 그의 행동은 대단히 어리석은 짓이었다. 타 국가에 대한, 타 종교에 대한 존중은 전혀 없었다. 그러고도 자신이 믿는 종교를 목숨을 걸고 불법적인 방식으로 강요하는 건 정말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이다. 어제 ‘무통 주사 논란’ 이후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선수로서 이영표는 나 역시 너무 좋아했고 존경했던 인물이었는데 은퇴 이후에는 자꾸 스스로 논란을 만든다. 그리고 그 논란은 대부분 스스로 종교적인 신념을 표하면서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일어나고 있다.

이영표 해설위원, 언행에 더 신중해야
이 칼럼을 쓰며 특정 종교를 폄하할 생각도 없고 이영표의 선수 시절까지 깎아내릴 생각도 없다. 하지만 은퇴 이후 그의 언행은 한 번쯤 짚고 넘어가야 한다. 무통 주사를 종교적인 이유로 거부한 뒤 이를 자랑스럽게 여기고 동성애 혐오를 조장하며 이슬람 국가에서 개신교 선교 활동을 한 인물은 누구라도 옹호할 수 없다. 여기에서 ‘이영표’라는 이름을 빼놓고 보면 누구라도 비판받지 않을까. 그가 현역 시절 너무나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초롱이’였기 때문에 더더욱 실망스럽다.

영리한 플레이를 펼쳤던 그의 언행이 이렇게 앞뒤가 맞지 않으면 안 된다. 언행에 훨씬 더 신중을 기했으면 한다. 또한 그는 해설위원으로서의 신뢰를 먹고 사는 사람이다. 그가 전국민이 보는 월드컵에서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증명하는 자리다”라는 말을 했을 때 모두가 공감했다. 이런 신뢰를 더 오래 이어가려면 더 이상 앞뒤가 맞지 않는 언행을 해서는 안 된다. 말과 행동이 다르면 사람들은 신뢰하지 않는다. 설령 그게 진짜 ‘점쟁이 문어’여도 말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fDE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