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FC서울 이을용, “유상훈 기용은 내 책임”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이을용 대행이 선수 기용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유상훈의 이름은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골키퍼 기용에 문제가 있었음을 시인했다.

이을용 감독 대행이 이끄는 FC서울은 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1라운드 상주상무와의 경기에서 유상훈의 볼처리 실수로 승리할 수 있었던 경기를 2-2 무승부로 마쳤다. 서울은 신진호가 박희성과 김동우의 골을 도왔으나 박용지를 막지 못하며 승점 1점만을 얻었다.

경기를 마친 이을용 대행은 “할 말이 없다.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결과가 나오지 않은 것에 선수 기용에서 실수가 있었다. 오늘 경기는 내 생각대로 되지 않았다. 선수 기용 면에서도 그렇다. 오늘 경기의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서울은 이날 세트피스로만 선제골과 추가골을 기록하며 득점력 부재를 해결했지만 유상훈의 볼처리 실수로 박용지에게만 두 골을 내주며 무승부를 거뒀다. 승리할 수 있었던 경기에서 골키퍼 실책으로 따라잡힌 점은 심리적으로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이 대행은 “제일 문제였던 건 골키퍼였다. 선수가 꼭 바뀌면 그 자리에서 실수가 나온다. 그런 면에서 내 불찰이었다. 실수로 실점한 게 경기 면에서나 결과적으로 잘 풀리지 않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 대행은 이어 가장 큰 문제점으로 심리적 위축을 꼽았다. 이 대행은 “선수들이 하려고 하는데 뜻대로 안 되다 보니까, 경기 내용이 나쁜 것도 아니고. 그에 대해 뭐라고 얘기할 수 없다. 나도 심적으로 복잡하다. 처음부터 다시 생각을 해봐야 할 거 같다”라며 말을 쉽게 잇지 못했다.

이 대행은 마지막으로 “늦긴 늦었지만 모든 걸 다시 정리해봐야 할 것 같다”라며 짧게 기자회견을 마쳤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Bll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