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포항 최순호, “선수들이 감독 춤추게 하고 있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포항=곽힘찬 기자] 포항 스틸러스 최순호 감독이 오랜 만에 함박웃음을 터뜨렸다.

최순호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는 3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1라운드 대구FC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진현의 결승골에 힘입은 포항은 3년 만에 상위 스플릿 진출을 확정지으며 기세를 올렸다.

경기를 마친 최순호 감독은 “오랜만에 부분적인 목표를 이루게 돼서 선수들의 노력과 의지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 오늘 1만 명이 넘는 포항 팬들이 와서 응원을 해주니까 선수들이 즐겁게 경기를 한 것 같다. 이제 다음 목표로 가기 위해서 자만하지 않겠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최순호 감독은 대구의 빠른 스피드를 경계했다. “대구는 경기를 빠른 템포로 가져가는 팀이다. 거기에 대해서 많은 준비를 했다”는 최순호 감독은 “선수들에게 절대로 밀리지 말라는 주문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항의 수비진은 전방에서부터 강하게 압박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투지를 보였다.

최순호 감독은 특히 강현무와 채프만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현무는 조현우에게 밀리지 않는 선방쇼를 선보이며 1실점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강현무가 선방을 할 때마다 전광판에는 최순호 감독의 웃는 모습이 계속 잡혔다. 채프만은 이후권과 함께 대구의 에이스 세징야를 완벽하게 봉쇄했다. 최순호 감독은 “감독이 선수들을 춤추게 해야 하지만 선수들이 감독을 웃게 만들고 춤추게 해주고 있다. 이런 맛에 어려운 고비에서 즐거움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면서 웃음을 터뜨렸다.

상위 스플릿 진출을 조기 확정한 포항은 이제 다음 목표인 3위를 향해 나아간다. 3위는 곧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이다. 결코 쉬운 목표가 아니지만 3년 만에 상위 스플릿을 확정한 만큼 “오늘 경기를 승리함으로써 우리가 좀 더 편안하게 갈 수 있게 됐다”는 최순호 감독의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묻어나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NVO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