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상주 김태완의 ‘수사불패’와 걱정거리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불사조니까요.”

상주상무를 이끄는 김태완 감독의 실질적 목표는 K리그1 잔류다. 그러나 쉽게 무너질 생각은 없다. 김 감독은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다”라고 밝히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태완 감독은 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1라운드에서 FC서울과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상주는 최근 주전 선수들이 대부분 원 소속팀으로 제대하며 전력에 큰 공백이 생긴 상황이다. 신병들을 위주로 선발명단을 꾸렸지만 시즌 초반보다 무게감이 떨어진 건 부정할 수 없다.

김태완 감독은 “1부리그 잔류가 목표”라면서 “비겨서라도 승점 1점을 챙겨야 한다. 그러나 K리그의 질은 떨어뜨리기 싫다. 확연한 차이로 강등되는 것보다 치열한 모습으로 잔류해야 한다. 불사조니까.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다”라고 전하며 강한 잔류 의지를 보였다.

선수단 구성 대부분이 바뀐 상주 김 감독의 고민은 수비다. 선수단 명단을 보면 김태환이나 김호남, 김도형 등 공격과 득점에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던 선수들이 제대하면서 공격에 구멍이 생겼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문제는 수비에 있었다. 상주는 비록 패배하긴 했지만 대구FC나 포항스틸러스를 만나 득점 기록은 꾸준히 올렸다. 다만 수비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 최근 리그 2연패의 원인이 됐다.

김 감독은 3연패를 막기 위해 수비에 중점을 두고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김 감독은 “백 스리도 생각하고 있다. 아니, 사실 백 파이브다”라면서 “서울도 상황이 좋지 않다. 상대를 조급하게 만들 생각이다”라며 나름의 전략을 밝혔다. 이어 “제일 급한 건 수비다. 뒤가 단단해야 공격도 수월하다. 선수단 전체가 수비와 공격을 함께 해야 한다”라면서 한 마디를 덧붙였다. “안을 들여다보면 더 힘들지만 죽는소리는 할 수 없다.”

죽는소리를 할 수 없다는 김 감독이지만 수비 걱정이 큰 이유는 선수단의 변화에 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훈련은 했어도 실제 경기에서 손발을 맞춘 지는 얼마 안 됐다. 조직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라면서 “완전히 새로운 팀 같다. 서울의 선발 명단과 비교하면 어느 쪽이 우리 팀인지 모르겠다”라면서 쓴웃음을 지었다. 김 감독은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라면서도 “실점에 무너질 가능성은 있지만 의지가 좋으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긍정적인 면을 찾았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uvO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