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박용지 두 골’ 상주, 서울에 2-2 무승부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박용지가 상주상무를 패배에서 구했다. 상주상무는 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1라운드에서 박용지의 두 골에 힘입어 FC서울과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박용지는 유상훈의 불안한 공 처리를 모두 골로 연결했다. 한편 서울은 신진호가 박희성과 김동우의 골을 도왔으나 추가 득점에는 실패하며 리그 연속 무승을 8경기로 늘렸다.

무승 고리를 끊어야 하는 서울은 4-4-2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박희성과 안델손이 투 톱으로 나섰고 고요한, 신진호, 하대성, 이상호가 허리를 맡았다. 김한길, 김남춘, 김동우, 신광훈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으며 상주상무에서 원 소속팀으로 복귀한 유상훈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상주는 5-4-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박용지가 원 톱, 양쪽 측면에 김경중과 신창무가 나섰다. 이규성과 이상협이 중원을 담당했고 김민우, 김영빈, 백동규, 권완규, 김경재가 백 파이브를 구성했다. 상주 골문은 윤보상이 지켰다.

전반 7분 서울이 먼저 일을 냈다. 서울은 왼쪽 코너킥 기회를 잡았고 신진호가 오른발로 코너킥을 올렸다. 박희성이 가까운쪽 포스트에서 코너킥을 헤더로 끊었고 공은 곧바로 반대쪽 골문 구석으로 들어갔다. 박희성이 오랜 부진을 떨쳐내고 선제골을 득점하면서 서울이 1-0으로 앞섰다.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서울은 긴 시간 원진을 짜며 결의를 다졌다. 그러나 후반 2분 상주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 박스 바깥쪽에서 신창무의 프리킥이 이어졌고 공은 곧바로 유상훈에게 향했다. 그러나 유상훈이 놓치면서 위치를 잡고 있던 박용지에게 공이 넘어와 슈팅으로 이어갔다. 박희성이 황급히 처리했지만 이미 공은 라인을 넘어간 상황이었다. 상주가 혼전 상황에서 골을 기록하며 1-1 무승부가 됐다.

앞서가던 서울이 동점 상황이 되자 그들의 진영에서 범하는 파울이 늘어났다. 서울은 후반 10분 이상호를 빼고 조영욱을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상주는 후반 15분 한 번에 두 명을 교체했다. 이규성을 빼고 심동운을 넣었고 백동규를 빼고 윤빛가람을 넣었다. 동점을 넘어 역전까지 노리는 교체였다. 서울은 박희성을 빼고 마티치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후반 29분 상주는 김경중 대신 고태원을 투입했고 이어 후반 30분에는 하대성 대신 윤주태를 투입하며 골 사냥에 나섰다. 그리고 후반 37분 서울이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번에도 세트피스였다. 신진호가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이 먼쪽 포스트로 향했고 김동우가 뒤에서 쇄도하며 머리로 꽂아 넣었다. 경기 종료 10분 정도를 남겨두고 서울이 2-1로 앞서기 시작했다. 그러나 후반 38분 박용지가 두 번째 골을 넣으며 1분 만에 다시 동점을 기록했다. 유상훈이 공중볼을 처리하기 위해 앞으로 나왔으나 공을 떨어뜨리고 말았고 이를 박용지가 처리하면서 2-2 동점을 기록했다.

정규 시간은 모두 지나갔고 후반 추가 시간은 5분이 주어졌다. 후반 45분 윤보상과 고요한이 크게 충돌하면서 경기가 지연됐으나 결국 두 팀은 승부를 가르지 못하고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서울은 리그 8경기 무승을 기록하며 승점 35점에 그쳤고 9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한편 상주는 승점 33점으로 10위를 유지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6Wi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