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대구 안드레 감독, “포항과의 전적? 중요하지 않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포항=곽힘찬 기자] 대구FC의 기세가 무섭다. 대구를 이끌고 있는 안드레 감독이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승리에 대한 각오를 드러냈다.

안드레 감독은 3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1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대구는 올 시즌 포항을 두 번 만나 모두 패했다. 두 경기 모두 무득점 패배를 당했기 때문에 대구로서는 오늘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목표인 상위 스플릿으로 진입할 수 있다.

의외로 안드레 감독은 포항과의 올 시즌 전적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있었다. 안드레 감독은 “포커스를 포항과의 전적에 맞추지 않았다. 우리는 작년에 포항을 많이 잡았고 그만큼 자신감 넘치는 경기를 펼칠 수 있다. 포항은 못 이길 상대가 아니다. 항상 그랬던 것처럼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선수들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구는 포항과의 두 번째 맞대결에서 패할 당시 11위로 강등권에 위치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최근 5경기 4승 1무로 엄청난 상승세를 타면서 중위권 팀들을 위협하고 있다. 만약 오늘 대구가 패하지 않는다면 대구는 9월 무패를 달성하게 된다. 안드레 감독은 “어린 선수들의 덕이 크다. 시즌 초반 힘들었을 당시 경험을 쌓았고 이제 그것이 지금의 성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선수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만약 대구가 상위 스플릿에 진출한다면 팬들의 유입 또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 시즌부터 대구는 ‘포레스트 아레나’라고 불리는 축구전용구장으로 홈구장을 옮기게 된다. 안드레 감독은 “굉장히 기분 좋은 일이다. 구단직원, 선수들, 조광래 사장 모두 그 부분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좋은 성적으로 시즌을 마치게 된다면 팬들이 즐거워 할 것이다. 새로 옮겨가게 될 경기장은 대구 스타디움보다 작지만 대구의 힘을 더욱 많이 받을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할 것이다”면서 기대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Pjf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