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리치 두 골’ 수원삼성, 울산과 2-2 무승부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한승규와 사리치가 맹활약하며 명승부를 이끌었다. 2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1라운드에서 수원삼성과 울산현대는 사리치와 한승규의 두 골에 힘입어 2-2 무승부를 거뒀다.

수원은 4-1-4-1로 경기에 나섰다. 유주안이 원 톱에, 염기훈과 한의권이 측면 날개로 출전했다. 사리치와 김종우가 공격을 도왔고 이종성이 수비라인을 보호했다. 홍철, 조성진, 구자룡, 장호익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다. 신화용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울산은 4-2-3-1을 준비했다. 주니오가 최전방에 섰고 이근호와 김태환이 측면 공격을 담당했다. 한승규가 정삼각형 꼭지점에, 믹스와 박용우가 수비라인을 보호하는 모양으로 위치했다. 이명재, 임종은, 리차드, 김창수가 백 포 라인을 구성했다. 울산 골문은 김용대가 지켰다.

전반 5분만에 울산이 먼저 달아났다. 울산이 수비진영에서 길게 수원진영으로 공을 넘겼고 김태환이 떨어지는 공을 한승규에게 살짝 건네주며 공간이 생겼다. 한승규는 오른쪽 측면 박스 바깥 쪽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수원 골망을 그대로 갈랐다. 한승규의 멋진 골로 울산이 한 점 달아나 1-0으로 앞섰다.

수원은 실점 이후로도 수차례 추가 실점 위기를 맞았다. 울산 공격수들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공간을 내줬다. 신화용이 연이은 선방으로 팀의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수원은 전반 44분 김종우 대신 김준형을 투입하면서 허리에 변화를 줬다.

수원은 후반 6분 유주안을 빼고 데얀을 투입하며 골을 노렸다. 그러나 오히려 골이 터진 쪽은 울산이었다. 후반 6분 한승규의 두 번째 골이 터졌다. 김태환이 측면을 돌파하며 공간을 만들었고 반대쪽으로 크로스한 공이 한승규에게 연결됐다. 한승규는 반대쪽 골문으로 가볍게 슈팅했고 바로 골로 이어졌다. 한승규가 두 골을 기록하며 울산이 2-0으로 앞섰다.

후반 14분 믹스와 주니오의 호흡이 효과를 발휘하며 주니오가 추가골을 기록하는가 했지만 이번엔 믹스의 위치가 나빴다. 부심이 곧바로 깃발을 들며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이어졌다. 수원은 후반 17분 한의권을 빼고 임상협을 투입하면서 반전을 노렸지만 오히려 수원의 위기가 계속 이어졌다. 울산은 후반 20분 두 골을 기록한 한승규 대신 박주호를 투입했다.

수원은 후반 37분 울산 수비가 걷어낸 공을 사리치가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놀라운 골을 기록하며 한 점 만회하면서 1-2로 따라갔다. 그리고 후반 추가 시간 사리치가 코너킥을 헤더로 처리하며 결국 2-2 동점을 기록했다. 울산은 승점 52점으로 3위, 수원은 43점으로 한 경기 덜 치른 포항을 앞질러 4위로 올라섰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jbS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