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서울, 인천에 1-1 무승부…7경기 무승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서울이 득점 기회를 놓치며 7경기째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0라운드 FC서울은 인천유나이티드에 1-1 무승부를 거두면서 7경기 연속(2무 5패)으로 결과를 챙기지 못했다. 인천은 문선민이 선제골을 기록했고 서울은 고요한의 동점골이 터졌지만 박희성과 마티치가 결정적인 기회에서 득점에 실패하며 승리를 놓쳤다.

서울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이상호와 박희성이 투 톱을 이루었고 김한길, 신진호, 하대성, 고요한이 허리를 맡았다. 윤석영, 김남춘, 김동우, 신광훈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고 양한빈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인천은 4-1-4-1로 나섰다. 무고사가 원 톱 공격수를 맡았고 문선민과 박종진이 측면 날개를 담당했다. 아길라르와 고슬기가 공격을 도왔고 임은수가 수비라인을 보호했으며 김진야, 부노자, 김대중, 최종환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다. 인천 골문은 정산이 지켰다.

서울은 미드필드 지역에서 연계를 이어가며 인천을 힘으로 제압하기 위해 노력했다. 인천은 침착하게 대응하며 서울의 뒷공간을 노리며 역습을 이어갔다. 전반 33분 아길라르와 신진호가 인천 진영에서 충돌한 장면이 있었고 서울이 프리킥을 얻었다. 파울을 얻어낸 신진호가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을 김남춘이 자유롭게 머리로 골망을 갈랐으나 VAR판독 이후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결국 전반 종료 직전 인천이 차이를 벌렸다. 전반 44분 문선민이 단독으로 서울 진영을 드리블로 돌파하면서 접지 않고 때린 슈팅이 양한빈의 손을 지나 반대쪽 포스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인천이 1-0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전반전은 그대로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 8분 만에 서울이 기회를 잡고 박희성이 정산과 일대일 기회를 잡았으나 정산의 선방으로 서울의 동점골이 무산됐다. 서울은 후반 10분 김한길을 빼고 조영욱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노렸다. 그리고 후반 60분 서울이 드디어 동점골을 기록했다. 오른쪽 코너킥에서 신진호가 올린 공을 김대중이 머리로 걷어냈으나 바로 고요한의 앞으로 떨어졌다. 고요한은 주저 없이 슈팅을 때렸고 고요한의 슛이 인천 골문 안쪽으로 들어가며 1-1 동점으로 이어졌다. 동점골 이후 서울은 박희성을 빼고 마티치를 투입하면서 역전골을 노렸다.

후반들어 인천의 공격이 서울 수비에 막히는 양상이 이어졌다. 인천은 후반 25분 박종진 대신 남준재를 투입하며 공격 주도권을 이어가려 애썼다. 인천은 이어 후반 33분 아길라르 대신 한석종을 투입하면서 수비 벽을 쌓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서울은 후반 35분 오랜만에 선발로 출전한 하대성을 빼고 김원식을 투입하면서 중원 기동력을 높였다. 인천은 후반 추가 시간 무고사를 빼고 김정호를 넣으면서 수비를 강화했다.

그러나 서울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며 인천과 차이를 벌리는 데 실패했다.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7경기 연속으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두 팀은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졌고 서울은 9위를 유지했으며 인천은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Kfo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