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위한 경남 김종부의 선택 “기술보다 정신력”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정신적인 부분이 먼저다”

26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대구FC와 경남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경남FC 김종부 감독은 선수들의 정신력을 강조했다. 시즌 초부터 꾸준하게 리그 2위를 유지하고 있는 경남FC는 자력으로 최소한 리그 준우승을 확정하면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직행을 위해 앞으로 남은 경기 하나 하나가 중요하다.

김종부 감독은 오늘 대구와의 일전을 앞두고 “오늘 경기가 우리에게만 중요한 것이 아니다. 대구 역시 현재 4연승을 기록 중이고 상위 스플릿 진출을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정신력을 다시 다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는 K리그1의 전통 강호인 수원 삼성과 FC서울을 연달아 격파하며 분위기가 한창 올라와 있다.

경남은 최소한 준우승을 확보해야 ACL 직행이 가능하다. 3위는 ACL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이제 어떤 팀을 상대하든 ACL에 비중을 많이 둘 것”이라는 김종부 감독은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경남은 이날 말컹, 쿠니모토, 네게바 등 외인 선수들을 모두 선발 라인업에 올리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또한, 김종부 감독은 무엇보다 현재 선수들에게 기술적인 것보다 절실함 즉, 정신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 3-3 무승부로 끝났던 전남전 이후 김종부 감독은 선수들의 프로의식을 지적하며 미팅을 가진 바 있다. 하지만 이제는 달라졌다는 경남이다. 김종부 감독은 “우리는 결코 부족하지 않다. 다만 생각보다 높은 위치에 올라와 있기 때문에 더 높은 곳을 바라보려면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좀 더 절실함을 가지고 경기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qy6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