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김승대 결승골’ 포항, 인천에 1-0 승리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포항=곽힘찬 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22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포항은 전반에 터진 김승대의 PK골을 끝까지 지키며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홈팀 포항 스틸러스는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은 김지민, 레오가말류, 송승민이 자리했고 중원은 김승대, 이석현, 채프만이 나섰다. 백 포 라인은 강상우, 김광석, 하창래, 떼이세이라가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인천 유나이티드 역시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을 김보섭, 무고사, 문선민이 구성했고 중원은 아길라르, 임은수, 고슬기가 맡았다. 백 포 라인은 김진야, 부노자, 김대중, 정동윤이 선택받았다. 골키퍼는 정산이 낙점 받았다.

포항이 경기 시작부터 적극적으로 인천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2분 만에 김승대가 인천의 수비가 걷어낸 세컨 볼을 발리 슛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하지만 포항은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강상우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돌파를 시도하던 중 인천의 김보섭으로부터 반칙을 얻어냈고 주심은 곧바로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김승대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포항의 1-0 리드를 이끌어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포항이 먼저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송승민 대신 이상기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전에도 양 팀은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이른 시간에 실점한 인천은 문선민과 아길라르를 중심으로 빠른 역습을 전개해나갔지만 번번히 포항의 수비진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포항은 추가골을 위해 후반 15분 레오가말류를 불러들이고 이진현을 내보내며 중원을 강화했다.

후반 23분 좀처럼 기회를 창출하지 못하던 인천이 한 번에 교체카드 2장을 꺼내들며 변화를 줬다. 고슬기, 정동윤을 빼고 쿠비와 최종환이 들어왔다. 하지만 포항은 계속해서 인천을 몰아붙였다. 후반 27분 김승대와 이석현이 연속해서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정산의 손끝에 걸렸다. 후반 31분 포항은 마지막 교체카드를 꺼냈다. 이석현 대신 이근호를 투입했다.

후반 종료를 앞두고 포항은 경기 템포를 늦추며 안정적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급해진 인천은 계속 라인을 올려 포항을 공략하려 했다. 하지만 시간이 없었다. 인천은 후반 42분 아길라르 대신 박종진을 투입하며 동점골을 노렸지만 포항은 이들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경기는 결국 1-0으로 포항의 승리로 끝났다. 포항은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하며 상위 스플릿에 한 걸음 다가갔다. 반면 인천은 패배하며 여전히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Y63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