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골? 자책골? 모두가 결승골 주인공인 줄 알았던 부천 김동현


[스포츠니어스 | 잠실=홍인택 기자] “왜 기록이 자책골이지?”

2018년 22일 KEB하나은행 K리그2 29라운드 서울이랜드와 부천FC1995가 맞붙은 잠실올림픽주경기장. 경기 결과는 부천이 골을 기록하며 10경기 만에 1-0으로 서울이랜드를 잡고 승리했다. 그런데 계속 이상했다. 분명히 눈으로 보나 화면으로 보나 김동현의 헤딩골이었다. 그러나 공식 기록은 서울이랜드 김재현의 자책골로 되어있었다.

김동현은 올해 처음 프로팀에 입단한 신인 선수다. 그동안 출전 기회를 잘 받지 못하다가 지난 경기부터 2연속 선발로 나섰다. 조민혁 감독 대행은 “뒤로 빠지는 움직임이 좋아서 그거 하나 믿고 기용했다. 운동도 성실히 하는 선수고 전방에 변화를 주는 것도 맞다고 생각했다”라면서 “광운대를 졸업한 신인 1년 차다. 1년 동안 같이 운동하고 연습경기 때 골도 많이 넣었다. 이제 몸이 올라와 기대되는 선수다”라며 신인 선수를 소개했다.

조 대행의 말을 듣고 경기를 마친 김동현을 만났다. 김동현이 골 장면을 설명해줬다. 그는 “닐손주니어가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머리에 맞췄다. 공이 다시 서울이랜드 선수를 맞고 굴절이 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나도 내가 골을 넣은 줄 알고 너무 좋았다. 경기 중에 전광판을 우연히 봤는데 자책골로 되어있더라”라며 “아쉽긴 하다. 그래도 팀이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라고 전했다.

비록 이날 경기 직후 K리그의 공식 기록은 김재현의 자책골로 인정이 됐다. 그러나 간혹 사후 판독 후 공식 기록이 변경되는 경우가 있다. 이 사실을 전해주자 김동현은 “그런가? 몰랐다”라며 놀란 눈치였다. 그러자 “내 머리에 맞긴 했다. 슛도 했다. 내 것 같기도 한데… 판정이 정말 바뀔 수도 있나”라며 되물었다. 김동현은 “내가 슈팅을 했으니 바뀔 수 있다면 내 골로 인정됐으면 좋겠다. 선수는 기록이 중요하니까. 골 기록을 갖고 싶다”라며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이야기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신인이기에 팀의 오랜 부진을 끊어내는 결승골이 추억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게다가 데뷔골이 팀의 중요한 결승골이 된다면 그 의미는 깊어진다. 하지만 자책골로 그대로 인정된다면 김동현은 다시 데뷔골을 노려야 한다. 그는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듯이 “다시 준비하면 된다”라고 차분하게 이야기했다.

김동현은 “아쉽긴 하지만 다음 경기도 있으니 잘 준비해서 골로 연하면 좋을 것 같다”라면서 “세리머니도 준비한 건 있는데 정작 골이 터지니까 얼떨떨했다. 굴절된 것 같기도 해서 세리머니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살짝 고민이 있었는데 다음에 완벽하게 골을 넣고 그때 하겠다”라면서 웃었다.

부천의 긴 부진을 끊어낸 김동현은 “상황이 좋진 않지만 우리가 준비한 대로 잘하려고 한다. 선수들과 코치진이 단합해서 원 팀으로 항상 하자는 얘기를 주로 하고 있다. 분위기를 바꾸자고 얘기를 많이 한다”라면서 팀의 반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어 “우리가 포기하지 않는 이상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라면서 “신인 초반 때는 10경기 5골을 목표로 잡았었다. 아직 경기도 남아있고 노력하면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당당하게 포부를 밝혔다.

김동현은 이번 시즌 네 번째 출장 기회를 잡았다. 2번은 교체였고 최근 2번은 선발이었다. 리그는 이제 7경기가 남았다. 다음에는 김동현의 골 세리머니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ZNw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