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용의 토로, “전북이 올라가길 바란 사람 많아…언론도”


신화용 수원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수원삼성을 위기에서 구해낸 골키퍼 신화용이 “전북이 내심 올라가길 바라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토로했다.

수원삼성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전북현대와의 8강 2차전에서 0-3으로 패했다. 하지만 1차전 원정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둔 수원삼성은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4-2 승리를 거두고 극적으로 AFC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삼성의 AFC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은 7년 만의 일이다.

무엇보다도 신화용의 대활약이 빛났다. 신화용은 0-3으로 뒤진 후반 추가 시간 전북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을 막아내며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이 골을 허용했더라면 수원삼성은 그대로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신화용은 승부차기에서도 김신욱과 이동국의 슈팅을 막아내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경기를 마친 신화용은 “좋은 경기로 마무리했으면 좋았을 텐데 120분 경기를 해서 아쉽다”며 “잘 싸우고 이긴 점에 대해서는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화용은 “K리그 팀이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올라가게 됐다”면서 “수원이 4강에 올라가는 것보다는 전북이 4강에 올라가길 내심 바라는 사람들이 많았다. 언론에서도 그렇고…”라며 뼈 있는 말을 남겼다. 그러면서 신화용은 “우리가 지금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결승까지 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8강 2차전을 앞두고 많은 이들은 전북이 과연 이 1차전에서의 세 골 차를 극복하고 승부를 뒤집을 수 있는지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그는 이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세 개나 막아냈다. 그 비결은 뭘까. 신화용은 “전부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가 끝까지 기다리라고 말씀하셨다”면서 “요즘은 골키퍼의 움직임을 보고 차는 키커들이 많아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막은 게 많은 도움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각 팀 주요 선수들을 분석하긴 한다”며 “요즘은 선수들이 차는 방향이 다양하다. 하지만 그래도 어떤 스타일로 차는지에 대해서는 알고 있다. 좋은 세상이라 자료도 많이 나와서 영상도 많이 본다.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신화용은 “올 시즌 중에도 경기 중에 페널티킥이 나왔다. 자신 있게 막은 순간이 기억났다”면서 “끝까지 침착하고 자신 있게 플레이한 게 페널티킥을 막을 수 있었던 원동력이다. 연장에 가서는 절대 패하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전북 공격진의 다리가 무거워진 게 느껴져서 승부차기에 가면 이긴다는 자신감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Y7v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