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민 감독대행이 말하는 안산의 연승 비결은?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연승의 비결은 ‘마음’이었다.

1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수원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안산 이영민 감독대행은 라커룸 대신 그라운드에 나와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었다. 이유를 묻자 “라커룸에 혼자 있으면 심심하다. 이렇게 나와서 선수들 훈련도 보고 해야 마음도 편하고 생각도 정리할 수 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최근 안산은 2연승을 달리고 있다. 상당히 좋은 흐름이다. 특히 갈 길 바쁜 상위권 팀들을 연달아 잡아내며 악명(?)을 떨치고 있다. K리그2를 마지막까지 알 수 없게 하는 존재가 바로 안산이다. 비결을 묻자 이 감독대행은 장난스럽게 고민하는 표정을 짓더니 “음… 예전에 감독을 해봤다는 경험?”이라고 농담을 던졌다. 그는 과거 FC안양에서 감독대행과 감독직을 맡은 바 있다.

하지만 근거 없는 이야기는 아니었다. 이 감독대행은 “코치 시절에 상대 벤치를 바라보면 급할 때는 정말 급한 것이 눈에 보였다”라고 말한 이 감독대행은 “상대가 매 경기 부담감을 가지고 임한다면 우리는 좀 더 편안한 마음으로 하면서 상대를 역이용한다. 그래서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심리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이 비결이라는 이야기였다.

물론 그렇다고 발목을 잡기만 하는 존재로 남는 것은 안산도 이 감독대행도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끝까지 갈 것이다. 막판 몇 경기가 쓸모 없어지는 상황을 만들고 싶지 않다”라고 말한 그는 “지금 K리그2가 혼전이다. 덕분에 우리도 희망이 있다. 또 모르는 일이다. 우리가 이렇게 하다보면 어느덧 올라갈 수 있다. 기대해도 좋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fqU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