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수원FC 상대로 2-1 역전승…최하위 탈출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의 상승세가 무섭다. 3연승이다. 창단 이후 처음이다.

1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수원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안산은 수원FC 비아나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후 장혁진과 최호주의 골을 묶어 2-1 역전승에 성공, 3연승 가도를 달리는데 성공했다.

홈팀 수원FC는 4-3-3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최전방에 비아나가 위치했고 좌우에 백성동과 알렉스가 나섰다. 장성재가 중원에 배치됐고 한상운과 이상민이 수비형 미드필더의 역할을 맡았다. 백 포 라인은 김대호-황도연-조유민-김범용으로 구성했다. 골키퍼는 박형순이 김대의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원정팀 안산그리너스 역시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이창훈이 나섰고 좌우에 장혁진과 최호주가 배치됐다. 중앙에는 김종석과 박진섭이 위치했고 김현태가 수비형 미드필더의 임무를 부여 받았다. 백 포 라인은 이건-이인재-김연수-박준희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황성민의 차지였다.

전반전 양 팀은 짧은 탐색전 이후 공방전을 벌이며 골을 노렸다. 하지만 전반 27분 수원FC는 악재를 만났다. 수원FC 김범용이 상대와의 경합 과정에서 신체 접촉이 있었다. 조지음 주심은 이후 VAR 판독을 선언했다. 그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판독 결과는 ‘난폭한 행위’였다. 수원FC 김대의 감독은 선수교체를 하지 않고 중원에서 뛰던 이상민을 측면 수비수로 위치를 조정했다. 전반전은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들어 수원FC는 수비를 좀 더 보강했다. 장성재를 불러들이고 조병국을 투입했다. 하지만 수적 우위를 점한 안산이 주도권을 조금씩 잡고 있었다. 그 때 후반 15분 수원FC는 절호의 기회를 얻었다. 수원FC의 역습 기회에서 알렉스가 빠르게 페널티박스 안으로 파고드는 과정에서 안산 김연수가 뒤에서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VAR 판독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키커로 비아나가 나섰고 골을 성공시켰다.

급해진 안산은 곧바로 이창훈 대신 피델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수원FC도 한상운 대신 브루노 카드를 꺼내들며 맞불을 놓았다. 그리고 후반 30분 다시 한 번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번에는 안산의 것이었다. 슈팅을 막는 과정에서 수원FC 조유민이 손을 들고 몸을 날리다 공에 맞았다. 핸드볼 파울이었다. 키커로 장혁진이 나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곧바로 골이 들어갔다. 안산이 역전에 성공했다. 빠르게 패스를 주고 받으며 수원FC의 골문 앞으로 파고든 안산은 마지막으로 피델이 헤더로 떨궈준 공을 최호주가 가볍게 박형순 골키퍼를 넘기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순식간에 2-1 역전을 만드는 안산이었다. 수원FC는 동점을 향해 고군분투했으나 후반 39분 김대호가 부상으로 교체 아웃 되는 상황까지 맞이했다.

결국 주심의 휘슬이 울리면서 안산은 수원FC를 상대로 2-1 역전승,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이 승리로 안산은 단숨에 최하위를 탈출, 중위권 진입을 노릴 수 있는 위치에 올랐다. 반면 수원FC는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 순위인 4위 추격에 실패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a9g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