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쓸이 역전 3연승’ 만든 안산 이영민 대행의 주문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 이영민 감독대행은 3연승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1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수원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안산은 수원FC 비아나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후 장혁진과 최호주의 골을 묶어 2-1 역전승에 성공, 3연승 가도를 달리는데 성공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산 이영민 감독대행은 “수적 우위를 점한 상황에서 제일 좋지 않은 방법으로 실점했다. 하지만 우리가 이를 뒤집었다”면서 “정말 이것은 선수들의 공이다. 우리 선수들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안산은 이번 경기 승리로 창단 첫 3연승을 달렸다. “창단하고 얼마 되지 않아 무엇이든 역사가 되고 기록이 된다”라고 말한 이 감독대행은 “잘 몰랐다. 창단 3연승이라고 하니 기분은 정말 좋다. 이것 또한 선수들 공이 제일 크다고 생각한다”라고 선수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교롭게도 3연승 모두 역전승이었다. 이에 대해 “제일 많이 주문하는 것은 실점 후에 흥분하지 말라는 것이다”라고 소개한 이 감독대행은 “득점이라는 것은 정말 찰나의 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래서 실점 후에 흥분하거나 우리의 전술을 망가뜨리는 것보다 꾸준하게 우리가 했던 패턴을 하자고 했다. 이번 수원FC전 또한 실점을 했지만 경기를 뒤집을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제 안산은 최하위를 탈출해 중위권 그 이상을 바라보고 있다. 이 감독대행도 자신 있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그는 승리에 쉽게 도취되지 않았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자 그는 “시즌 목표보다는 남은 경기에서 매 경기 한 경기만 보고 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목표는 뒤에 앉아있던 주장 박준희가 조심스럽게 대신 중얼거렸다. “플레이오프.”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Qyo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