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대의 “좋은 경기력, 돌발 변수로 아쉬운 결과”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수원FC 김대의 감독이 아쉬움을 토로했다.

1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수원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수원FC는 후반전 비아나의 페널티킥 골로 앞서 나갔지만 이후 장혁진에게 페널티킥 골을 실점한 이후 곧바로 최호주에게 역전골을 내주며 1-2로 패배했다. 승점 획득에 실패한 수원FC는 승격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4위 추격에 실패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수원FC 김대의 감독은 “경기라는 것이 항상 생각지도 못한 상황들이 발생한다”면서 “김범용의 퇴장 전까지는 경기력이 좋다고 생각했지만 돌발 변수가 발생하면서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연속으로 실점하며 패해서 분위기 저하가 우려된다. 이 부분은 빠르게 보완해야 할 것 같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확실히 수원FC는 경기 초반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나 김범용의 퇴장으로 인해 흔들렸고 결국 패했다. 이에 대해 “정확하게 보지 못해 판정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얘기할 수는 없다. 결정은 내려졌다”라고 입을 연 김대의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10명이 정말 많은 활동량을 보여주며 최선을 다했다. 고맙게 생각한다. 결국 내가 준비를 잘못했기 때문에 패한 것이다. 책임은 내게 있다. 선수들은 열심히 했지만 변수와 나의 부족함 때문에 패한 것은 아쉽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조유민은 페널티킥을 내주는 등 수비진 전체가 흔들렸던 한 판이었다. 마지막으로 “잘 쉬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한 김 감독은 “조유민을 제외한 다른 수비수들은 신인도 아니다. 이 경기 한 번에 흔들릴 선수들이 아니다. 금방 극복해내고 다시 제 컨디션과 경기력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믿음을 보내며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evR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