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안 나와 답답한 이을용 “경남전에는 선수 바꿀 것”

[스포츠니어스 | 서울=임형철 기자]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FC서울과 대구FC의 경기는 대구FC의 2-0 승리로 끝났다. 이로써 서울은 5경기 무승에 빠지며 10위 대구에 승점 1점 차로 쫓기게 됐다.

경기 후 이을용 감독 대행은 “진 결과를 인정한다. 전반 초반에 있었던 기회를 살렸다면 쉽게 갈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다. 게다가 이른 시간 실점까지 허용해 경기 계획이 꼬였다”며 경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을용 감독 대행은 대구를 상대로 선제골을 넣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선제골을 넣어야 대구가 수비적으로 내려가지 않고 공격적으로 올라올 것이라 봤다. 초반에는 원하는 대로 경기가 운영됐다”며 준비했던 전술을 설명했다.

그러나 경기는 시간이 지날수록 이을용 감독 대행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계속해서 말을 이어간 그는 “첫 골을 넣기 위한 공격적인 운영은 좋았다. 그러나 골이 나오지 않다보니 갈수록 미드필더의 수비가 느슨해지는 문제가 있었다”고 말한 후 “주고 들어가는 상대 미드필더를 계속해서 막지 못해 공수 균형이 무너졌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을용 감독 대행은 저조한 득점력을 문제로 짚었다. 최근 5경기에서 1골을 넣는 데 그치고 있는 서울은 대구전에서도 수차례 기회를 놓치며 어려운 경기를 풀어가야 했다. 이에 대해 그는 “다음 경기까지 일주일의 시간 동안 문제를 보완하겠다. 반복적으로 연습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며 “경남전에는 골을 넣을 만한 선수 위주로 명단을 꾸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stron1934@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QJp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