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로프킨-알바레즈, 1년 전 경기가 논란이었던 이유는?

골로프킨 알바레즈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1년 만에 재격돌 하게 된 게나디 골로프킨(36, 카자흐스탄)과 카넬로 알바레즈(30, 미국)의 ‘세기의 재대결’이 화제다.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겐나디 골로프킨과 카넬로 알바레즈의 재대결이 펼쳐진다. 한국에서는 SBS스포츠와 포털사이트 다음을 통해 중계를 볼 수 있다.

외할아버지가 한국인인 골로프킨은 체급과 관계없이 랭킹을 매기는 ‘파운드포파운드’에서 줄곧 최상위권에 올라있다. 지난 5월 이바네스 마티로시안(32)을 2라운드 KO로 꺾고 타이틀 20차 방어전에 성공했다. 통산 38승(34KO) 1무의 무시무시한 전적이다.

하지만 골로프킨 전적의 유일한 1무승부를 바로 알바레즈가 만들었다. 지난해 첫 대결에서 둘은 12라운드 접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골로프킨으로서는 패한 것 만큼이나 상처가 많은 무승부였다. 알바레즈는 49승(34KO) 2무 1패다. 1패는 50전 전승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에게 당한 패배였다.

2차전을 앞두고 1년 전 열린 1차전이 다시 주목 받고 있다. 둘은 지난해 9월 세계 미들급 4대 기구 통합 타이틀전을 펼쳤으며 당시 1-1 무승부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경기 후 골로프킨이 우세했던 경기여서 무승부 판정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여론이 크게 일었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즈는 지난 5월 재대결을 펼칠 예정이었지만 알바레즈가 도핑 검사에서 클렌부테롤 양성 반응을 보여 무산됐다. 알바레즈는 지난 8월 징계가 해지돼 두 선수는 1년 만에 리턴 매치를 치르게 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경기에서는 골로프킨이 KO승을 거둘 가능성이 적지 않게 점쳐지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u8M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