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수원 이병근 대행, “인천전 이기제 아끼고 싶지만…”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수원삼성을 이끄는 이병근 감독대행이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다가오는 AFC챔피언스리그(ACL) 8강 2차전 전북현대와의 경기를 위해 이기제를 아끼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인천 원정에서 그의 이름을 선발 명단에 올렸다.

이병근 대행은 1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8라운드에서 인천유나이티드전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 대행은 “인천의 상승세가 분명하다. 선수들에게도 주입시켰다. 인천의 장단점을 잘 파고들면 좋은 경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수원의 고민은 사실 인천뿐만 아니다. 바로 4일 뒤에 아주 중요한 경기가 있다. 수원은 지난 ACL 8강 1차전 전북 원정에서 무려 세 골을 기록하며 3-0 승리를 거뒀지만 전북의 공격력을 생각하면 세 골 차이도 안심할 수 없다. 이 대행은 “ACL 2차전에 올 한해를 다 걸어야 한다. 깊게 생각하고 있다. 이 경기도 중요하고 ACL도 중요하다. 인천 원정이고 선수들도 피로가 쌓여있지만 승점 3점을 노리겠다”라면서 경기 전 포부를 밝혔다.

이 대행으로서는 인천전에만 올인하기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다. 이 대행은 “데얀의 체력 안배를 위해 후반에 투입할 것”이라고 전하며 주전 선수들의 체력 안배에 신경 쓰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고민거리가 이 대행에게 찾아왔다. 바로 홍철의 존재였다. 이 대행은 상주상무에서 만기 전역한 홍철을 인천전에 쓰고 전북전을 위해 이기제를 아끼고 싶어 했다.

이 대행은 “코스타리카전 이후 홍철에게 연락했더니 ‘팀을 위해 2차전도 뛰어야 할 것 같다’라고 하더라. 그런데 전반전에 부상으로 교체돼 아쉽다”라며 홍철과 나눈 이야기를 전했다. 이 대행은 “이기제를 쓰고 싶었는데 홍철이 다쳐서 계획이 조금 틀어졌다”라면서 “그리 큰 부상은 아니다. 주사를 맞으며 회복을 기다리고 있다. 홍철도 ‘전북전을 잘 준비하겠다’라고 얘기했다. 잘 준비할 거로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수원에 악재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홍철과 함께 신세계도 제대하면서 A매치를 치르고 온 사리치에게 휴식을 줄 수 있었다. 이 대행은 “신세계가 그동안 상주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를 책임졌다. 우리 팀에서는 3-4-3의 4에 선다. 팀과 전술마다 선수 간의 거리나 간격이 조금 달라 신세계가 얼마나 잘 적응하느냐에 따라 갈릴 수 있다”라면서 “신세계는 이제 경기도 많이 뛰어 노련하다. 잘할 거로 믿고 있다”라며 팀으로 돌아온 선수들을 향한 신뢰를 아끼지 않았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hbH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