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경기 무패’ 인천, 수원과 0-0 무승부…최하위 탈출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인천유나이티드가 1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8라운드에서 수원삼성과 0-0 무승부를 거두면서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렸다. 인천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전남드래곤즈와 승점 동점을 이뤘고 다득점 우선 원칙에 의해 11위로 올라섰다.

인천은 4-1-4-1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최전방에 무고사가 배치됐고 문선민과 김보섭이 양쪽 날개로 출전했다. 아실라르와 고슬기가 공격을 도왔고 임은수가 수비라인을 보호했다. 김진야, 부노자, 김대중, 정동윤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정산이 꼈다.

이에 맞서는 수원은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염기훈과 유주안, 한의권이 최전방에서 공격을 노렸고 이기제, 김은선, 박종우, 신세계가 허리를 담당했다. 백 스리로는 양상민, 곽광선, 구자룡이 선발로 출전했으며 신화용이 수원의 골문을 지켰다.

전반전 45분 동안 일관된 모습이 나왔다. 인천은 수비 간격을 좁히며 수원 공격을 대비했다. 수원은 인천의 측면을 공략하면서 중앙으로 공을 투입하려 했으나 쉽지 않았다. 허리 싸움에서 인천 미드필더를 강하게 압박하며 공의 소유권을 빠르게 되찾는 점은 긍정적인 모습이었다. 한편 인천의 위협적인 장면은 역습 상황에서 나왔다. 인천은 문선민과 김보섭의 빠른 발을 이용해 측면 활로를 열었고 무고사가 가운데에서 잘 버텨주면서 공격의 중심을 잡았다. 그러나 두 팀 모두 득점 없이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수원이 먼저 변화를 줬다. 유주안을 빼고 데얀을 투입하면서 0-0 균형을 깨기 위해 노력했다. 수원은 이어 후반 17분 한의권 대신 사리치를 투입했다. 인천도 후반 25분 김보섭 대신 쿠비를 투입하며 골을 노리는 모습이었다. 수원은 후반 26분 박종우 대신 임상협을 투입하며 교체 자원을 모두 썼다. 인천은 후반 31분 김대중이 부상으로 더는 뛸 수 없게 되자 김정호가 그의 자리를 대신 채웠다.

그러나 두 팀은 끝내 득점하지 못하며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인천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전남을 앞지르고 최하위를 탈출하며 11위(승점 25)로 올라섰다. 한편 수원은 4위(승점 41)를 유지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S0V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