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박진섭 “다음주 대전전, 사실상 마지막…총력전”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광주FC 박진섭 감독이 벼랑 끝에서 총력전을 선언했다.

1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아산은 후반 터진 박세직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광주를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광주는 연패에 빠졌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광주 박진섭 감독은 “결과적으로 졌다. 아쉽다”면서 “충분히 좋은 장면을 잘 만들었는데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하지만 수비는 지난 경기들보다 좋아졌다. 이런 면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그의 말대로 계속해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광주 수비진은 아산을 상대로 1실점만 기록하며 나름 탄탄한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믿었던 공격진이 무득점으로 침묵했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기회가 생겼을 때 마지막에 세밀함이 부족했고 급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나상호도 여유가 있었다면 좋은 자세로 슈팅을 때릴 수 있었는데 그러지 않았다. 여유를 찾아야 할 것 같다. 세밀함도 키워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여유가 없다는 것은 곧 심리적인 문제였다. 어린 선수들이 많아서 그럴 수도 있다. “그런 면이 없지는 않다”라고 인정한 박 감독은 “이기지 못하고 비기는 것이 많으니 선수들이 조급하다. 순위도 플레이오프 진출권 밖으로 밀려나 있어서 선수들이 조급한 것 같다. 이에 대해서는 이야기를 많이 하고 수비수들 중에 나이 많은 선수들이 있어서 전체적으로 조언 많이 해줄 것을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박 감독은 마지막으로 다음주 대전시티즌과의 경기에서 총력전을 선언했다. “다음 경기가 결승전”이라고 각오를 밝힌 그는 “대전에 이기지 못하고 승점을 내주면 순위를 따라가기가 정말 어려워진다. 게다가 우리 홈에서 하는 경기다. 승점 6점짜리 경기다. 반드시 잡아야 한다. 일주일 동안 철저히 준비해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sKX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