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박진섭 감독의 고민, 의적 본능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요즘 광주FC 박진섭 감독의 고민은 ‘의적 본능’이다.

1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 전 만난 광주 박진섭 감독은 “매 경기가 중요하다”면서 “승격 플레이오프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남은 경기들이 정말 중요하다. 적어도 홈에서는 모두 이기고 원정에서도 승점을 가져갈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라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하지만 그는 고민이 한 가지 있었다. 흔히 ‘의적 본능’이라 하는 것이다. 강팀을 상대로는 나름대로 승점을 따낸다. 문제는 약체로 꼽히는 팀들이다. 그들을 상대로 승점 3점을 쉽게 따내지 못한다는 것이다. 지난 경기에서도 광주는 안산그리너스에 2-3으로 패하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안산이 현재 최하위권에 자리한 팀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박 감독의 고민을 이해할 수 있다.

“안산 뿐 아니라 FC안양에도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고 한숨 쉰 박 감독은 “경기를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꼬이더라. 선제골을 넣고도 한 순간에 역전을 당하는 등 아쉬운 경기가 많다. 그런 팀들을 상대로는 선제골을 넣고나서 좀 더 조심스럽게 경기해야 할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공격의 흐름을 이어가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는 것이었다.

문제는 최하위권 팀들에 당한 패배는 생각보다 타격이 크다는 것이다. 선수단의 분위기는 가라앉는다. 게다가 감독 본인 또한 심리적인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당연히 나도 실망스러운 면이 없을 수 없다”라고 말한 박 감독은 “하지만 선수단의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심리적인 부분을 회복하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한다. 그럴 때는 선수단의 마음을 미팅을 통해 잘 만져야 한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DbS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