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주기’ 최동원, 실력은 물론 선수 복지에도 힘쓴 ‘전설’

최동원
ⓒ롯데자이언츠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전설 최동원 감독의 7주기 추모행사가 14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 최동원 동상 앞에서 열렸다.

최동원은 1984년 한국시리즈에서 혼자 4승을 올리며 롯데의 우승을 이끈 전설적인 선수다. 2011년 9월 14일 대장암으로 야구팬들의 곁을 떠났다. 오늘(14일)이 딱 그가 떠난지 7주기가 되는 날이다.

그는 현역 시절 실력뿐 아니라 선수들의 복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힘썼다. 1988년 해태 타이거즈 투수 김대현의 사고사 이후 선수들의 복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 프로야구선수협회의 모태 격인 선수회 창립을 주도하다 롯데 자이언츠 구단과 마찰을 빚었다.

결국 그 해 11월 삼성으로 트레이드되었고 1990년 시즌을 마치고 현역에서 은퇴했다. 롯데 자이언츠 구단은 그가 세상을 떠난 다음 날인 2011년 9월 15일 그의 등번호 11번을 영구 결번으로 지정했다.

최동원 기념사업회가 주관한 추모행사에는 이번 행사에는 최동원 야구교실 어린이와 학부모, 최동원 팬클럽 회원, 고인의 어머니 김정자(83) 여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역대 최동원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기아 타이거즈 투수 양현종이 최동원 야구교실 어린이들에게 야구공 300개를 선물했다.

고인의 어머니 김정자 여사는 “요즘 여러분 덕분에 힘을 얻어서 하루하루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면서 “너무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 서호도시개발, 송도해수피아,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의 후원금 전달식도 이어졌다.

행사가 끝난 뒤 추모식 참석자들은 롯데 자이언츠 구단 후원으로 영구결번 11번이 있는 사직야구장 전광판 아래 스탠드에서 롯데 홈경기를 관람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IIm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