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이던과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결별, 옳은 결정이었을까

현아와 이던 ⓒ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현아와 이던을 퇴출한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결정에 논란이 뜨겁다.

현아와 그룹 펜타곤 멤버 이던이 퇴출당했다. 13일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수많은 고심과 논의 끝에 현아, 이던과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더이상 불가능하다고 판단돼 퇴출을 결정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현아의 예정된 일정은 모두 취소됐고 이던 역시 펜타곤 팬미팅을 비롯한 컴백 활동에서 모두 배제됐다.

두 사람이 퇴출된 이유는 연애 때문이었다. 지난 8월 현아와 이던은 열애설이 불거졌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이를 부인했지만 엉뚱하게 당사자들이 스스로 입을 열였다. 그들은 “팬들에게 솔직하고 싶다”라며 교제 사실을 스스로 밝혔다. 당시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열애설을 부인한 지 단 하루 만에 나온 발언이라 상당히 논란이 되기도 했다.

결국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로 불거진 여러 논란으로 인해 두 사람과 결별을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직도 갈등의 불씨는 남아있다. 일부 매체에서는 두 사람에게 통보되지 않은 큐브엔터테인먼트의 독단적인 결정이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그렇다면 소속사의 위기 관리 능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

또한 일부 팬들은 아이돌의 연애가 일방적인 결별 통보를 받을 만큼 중대한 사안인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하고 있다. 과잉 대응이라는 이야기다. 큐브엔터테인먼트가 결별을 발표했지만 완전히 정리되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SzVu 입니다.